광주 복합쇼핑몰 유치 구상·추진 일정 조만간 나온다
연합뉴스
입력 2022-08-10 11:17:46 수정 2022-08-10 11:33:24
광주시, 기능·성격 구체화 후 업체 제안 접수·협의 돌입


광주시청[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대통령 선거와 지방 선거 과정에서 광주 최대 이슈로 떠오른 복합쇼핑몰 유치 구상이 조만간 윤곽을 드러낸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12일 출범한 '국가지원형 복합쇼핑몰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광주에 입점하게 될 복합쇼핑몰의 기능, 성격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달 안에 논의를 마치고 추진 일정 등 발표가 예상돼 입점 경쟁에 뛰어들 업체들의 움직임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TF는 한 달 동안 운영될 예정이었지만 시 정기 인사 등 영향으로 논의 과정이 다소 길어졌다.

시는 일정이 확정되면 특정 기간 업체들로부터 제안을 받고 협의에 들어갈 방침이다.

가칭 '더현대 광주'를 건립하겠다고 선언한 현대백화점그룹, 광주에 이미 백화점을 운영 중인 신세계와 롯데 등 국내 '유통 빅3'는 물론 외국계 기업도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더현대 건립이 방직공장 터 개발 계획의 하나로 추진되는 것과 별개로 복합쇼핑몰 유치 논의가 이뤄진다면 상황에 따라서는 복수 시설이 들어설 여지도 있다.

대통령 공약, 국정과제 반영에 따라 광주시가 요구할 국가 지원 사항은 앞으로 결정될 입점 업체, 장소에 따라 맞춤형으로 설정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지난달 18일 국민의힘과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한 디지털 기반 광역 통합 유통센터(3천억원), 트램·도로 등 연결망 구축(6천억원)을 위해 9천억원 지원을 요청했다.

그러나 규모, 내용, 절차에서 공감을 얻지 못해 일부 '전략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광주시는 대형 시설 입점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 지역 인프라 확충에 대한 지원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교통·환경 영향 대책 등 민간이 해야 할 부분은 민간에서 진행하도록 하고, 투명·공개를 최우선 원칙으로 삼아 특혜 논란도 없도록 할 것"이라며 "온라인 시장이 확대하면서 판매 중심에서 문화, 놀이를 차츰 중요시하는 경향을 잘 반영해 경쟁력 있는 복합쇼핑몰이 들어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