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尹대통령을 "文대통령"으로 불렀다 바로 정정
연합뉴스
입력 2022-05-20 22:28:17 수정 2022-05-21 13:41:27
삼성공장 연설 마지막 부분서 실수


미소 짓는 바이든 미 대통령(평택=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연설 도중 미소 짓고 있다. 2022.5.2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미정상회담차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윤석열 대통령을 문재인 대통령으로 지칭하는 실수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시찰한 뒤 연설 마지막 부분에서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한 핵심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에게 감사하다.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이라고 말했다가 실수를 자각한 듯 곧바로 "윤(Yoon), 지금까지 해준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정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서도 크고 작은 말실수를 해 공화당 일각에서는 치매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