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 참사 사망자 4명으로 늘어
연합뉴스
입력 2021-06-25 21:02:43 수정 2021-06-25 21:48:25


플로리다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 붕괴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4명으로 늘어났다.

워싱턴포스트는 25일(현지시간) 시 당국을 인용, 이같이 보도하고 수십명의 실종자의 행방을 여전히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전날까지 공식 발표된 실종자의 수는 99명이었다.

당국은 전날 새벽 붕괴 사고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해 구조 작업에 사력을 다하고 있지만, 추가 붕괴 위험 등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플로리다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재난 극복을 위해 모든 지원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도 해당 지역에 비상 상황을 선언하고 연방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현지 언론은 추가 생존자 가능성에 희망을 버리지 않으면서도 심야에 사고가 발생한데다 사고 발생 이틀째로 접어든 점 등을 들어 대규모 인명 피해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