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땅값상승률 6년만에 최저…거래량도 10년만에 바닥
연합뉴스
입력 2023-01-26 11:00:03 수정 2023-01-26 14:22:41
작년 전국 지가 2.73% 상승…토지거래량 전년대비 33% 감소


2022년 연간 전국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국토교통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지난해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기에 접어들면서 토지 거래가 얼어붙고 지가 상승폭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토지 거래량은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줄었고 땅값 상승 폭도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전국 지가가 2.73% 상승했다고 26일 밝혔다. 땅값 상승률은 전년(4.17%) 대비 1.44%포인트 하락했다.

수도권은 4.78%에서 3.03%로, 지방은 3.17%에서 2.24%로 상승폭이 줄었다.

시·도별로 세종(3.25%), 경기(3.11%), 서울(3.06%), 부산(2.75%) 등 4곳이 전국 평균보다 땅값이 높게 상승했다.



연간 지가변동률[국토교통부 제공]

작년 전국 땅값은 용도지역별로 상업(3.20%), 공업(2.93%), 녹지(2.87%), 계획관리(2.77%), 주거(2.62%) 등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용 상황별로는 상업용(3.25%), 전(3.14%), 공장(3.07%), 답(2.74%), 주거용(2.12%), 기타(2.08%), 임야(2.02%) 순이었다.

전국 땅값은 지난해 11월 0.01% 떨어져 2010년 10월 이후 12년1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12월에는 -0.03%로 낙폭이 커졌다.

작년 10월 전국 250개 시·군·구 중 21곳이 하락 전환했고 12월에는 하락한 곳이 109곳으로 늘었다.



[그래픽] 전국 토지 거래량 추이(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작년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도 급감했다.

지난해 거래량은 220만9천필지(1천795.4㎢)로, 2021년 대비 33.0%(108만7천필지) 감소했다. 이는 연간 기준으로 2012년(204만5천필지) 이후 10년 만에 최저치다.

지역별로는 대구의 전체토지 거래량이 전년 대비 54.6% 감소해 가장 많이 줄었고, 서울(-43.5%), 세종(-42.5%) 등 17개 시·도 모두 감소했다.

건축물 부속 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도 지난해 97만4천필지(1천675.6㎢)로, 전년 대비 22.0%(27만4천필지) 감소해 2013년(90만2천필지) 이후 최소치였다.

지난해 땅값상승률 6년만에 최저…거래량도 10년만에 바닥[연합뉴스 자료사진]

chi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