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는 늘어가는데'…남원시 소각장 건립지 못찾아 발 동동
연합뉴스
입력 2022-11-25 08:01:00 수정 2022-11-25 08:01:00
매립장 사용기한 끝나가는데 4차례 공모 모두 무산


폐기물 소각장(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연합뉴스TV 제공]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남원시가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소각시설 건립 후보지를 찾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환경 피해를 우려하는 시민의 외면으로 입지 공모가 잇따라 무산되면서 자칫 쓰레기 대란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25일 남원시에 따르면 최근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후보지를 공모했으나 아무도 응모하지 않아 무산됐다.

작년 12월부터 진행한 4차례의 공모가 모두 실패한 것이다.

이에 따라 시는 타당성 조사를 통해 적당한 후보지를 물색한 뒤 인근 주민을 설득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는 입지 선정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시가 방향을 선회한 것은 사업의 시급성 때문이다.

남원시 쓰레기 매립장은 사용기한이 2030년이지만 2027년을 전후해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쓰레기 발생량이 급격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남원시청[남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때문에 시는 늦어도 2026년까지는 소각시설 건립을 마무리하고 다음 해부터는 가동을 시작하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쓰레기 대란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입지 선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국비 지원을 받지 못해 사업이 더욱 늦어질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소각장 건립에는 총 641억원이 소요되며 이 가운데 절반가량을 국비로 충당해야 한다.

하지만 주민의 사전 동의를 받지 못한 채 사업을 진행하는 만큼 반대가 더욱 거세질 가능성이 크다.

시는 소각시설의 안정성을 강조하며 인근 주민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마련해 이를 극복한다는 방침이지만 결과는 장담하지 못하고 있다.

남원시 관계자는 "우리 지역에서 나오는 쓰레기는 우리 지역에서 처리해야만 하고, 2030년 이후에는 매립이 법적으로 불가능해 소각장은 반드시 서둘러 설치돼야 한다"며 "주민의 적극적인 협력과 이해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