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야생조류 분변서 AI항원 검출…고병원성 여부 3~5일뒤 판정
연합뉴스
입력 2022-09-23 18:43:27 수정 2022-09-23 18:43:27


작년 10월 경기 용인에서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하 방역작업을 하는 차량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는 지난 21일 경기 용인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항원의 고병원성 여부는 3∼5일 후 판정될 예정이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현재 AI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채취 지점 출입통제, 반경 10㎞ 지역 내 가금농장 예찰, 차단방역 강화 등 조치를 하고 있다.

작년 9월에도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는데 최종적으로 저병원성으로 확인됐다. 이후 같은 해 10월 26일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처음 검출됐다.

young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