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한은, 7월 빅스텝 예상…기준금리 2.75%까지 인상"
연합뉴스
입력 2022-07-06 11:06:43 수정 2022-07-06 11:10:47


모건스탠리 "한은, 7월 빅스텝 예상…기준금리 2.75%까지 인상"(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6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7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한은이 올해 7·8·10·1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올릴 것으로 예측한 데서 7월에는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것이라고 전망을 수정했다.

모건스탠리는 6월 한국 소비자물가 상승률(6.0%)이 199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점을 언급하며 "5월 금통위 이후 물가 상방 압력과 성장 둔화 우려가 모두 커졌으나, 한은은 다가오는 회의에서 여전히 물가 상승 압력을 더욱 지배적 위험으로 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5월 금통위 회의록에서 일부 위원들이 정책금리의 '선제적', '빠른' 조정 필요성을 언급하는 등 '매파적'(통화긴축적) 모습을 보인 점, 최근 '빅스텝'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한은의 언급이 나온 점도 7월 빅스텝 전망의 근거로 제시했다.

모건스탠리 로고 투자은행편집 김민준

다만 이번 인상 사이클에서 최종 기준금리가 2.75%가 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은 유지했다.

한은이 선제적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해와 향후 급격한 긴축 가능성이 크지 않고, 연말로 갈수록 물가 상승 위험보다는 성장 둔화 위험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점에서다.

모건스탠리는 한국의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종전 4.8%에서 5.1%로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는 공급과 수요측 물가 상승 압력이 모두 높다고 밝혔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종전 3.2%에서 2.8%로 낮추면서 "내년에는 기저 효과로 인플레이션 수준이 둔화하겠으나, 공급측 요인이 모두 사라지지 않아 평년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lread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