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尹대통령 '원전 안전' 언급 위험천만…'바보같은' 발언"(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2-06-23 18:43:56 수정 2022-06-23 18:43:56
대통령실 "대통령 강조한 것은 '비상한 각오' 주문"


원자로 제작 공장 과거와 현재 설명받는 윤석열 대통령(창원=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 생산현장(원자력공장)에서 원자력 발전소 핵심 부품인 원자로 제작 공장 과거와 현재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2022.6.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정아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경남 창원시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찾아 "지금 원전업계는 전시다. 전시엔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 사고를 버려야 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위험천만한 발언"이라며 "지금이라도 발언을 철회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발언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발언"이라며 "원전사고가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는 것 같다. 원전 안전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핵심 가치"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해야 하는 대통령이 이런 말씀을 한다면, 과연 국민께서 원전 안전을 신뢰하실 수 있겠나"라며 "기후위기, 에너지정책에 대한 대통령의 철학과 비전이 없다는 것은 익히 알려졌지만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안전 불감증을 넘어 안전 중시를 관료적 사고라 규정한 대통령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고 부연했다.

우원식 의원 역시 SNS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의 무지가 국민들에게 얼마나 큰 재앙을 가져올지 두려울 정도"라며 "원자력계 이익을 위해서라면 국민 안전 따위는 무시해도 된다는 '바보같은' 발언은 거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대통령이 전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해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되받아친 것이다.

한정애 의원도 SNS 글에서 "원전업계 종사자 여러분, 안전제일은 계속돼야 한다"며 "사고가 난다면 대통령은 책임지지 않는다. 법의 집행자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주민 의원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겠다는 생각은 버려야 할 관료적인 사고가 아니다. 공직자로서 갖춰야 할 첫 번째 덕목"이라며 "다른 어떤 에너지보다 더 안전에 신경을 써야 함에도 이렇게 얘기하는 건 원전의 특성도 무시하는 것이다. 많은 국민이 우려할 것"이라고 SNS에 글을 남겼다.

대통령실은 대변인실을 통해 배포한 입장에서 "일부 언론에서 원전 건설이나 운영의 안전을 경시하는 발언인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며 "누구나 문맥을 보고 알 수 있듯 대통령이 강조한 것은 늘 해 오던 '안전한 방식'으로 일하지 말고 비상한 각오로 대처해 달라는 주문"이라고 밝혔다.

hysu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