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전국서 2천776명 확진…전날보다 404명 적어
연합뉴스
입력 2021-12-04 18:58:02 수정 2021-12-04 18:58:02
17개 시도 집계…수도권 1천803명·비수도권 973명


코로나19 검사 대기 신규 확진 증가 만큼 늘어(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인근 인도가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2021.12.4 hkmpooh@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고현실 김서영 기자 =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4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2천776명으로 집계됐다.

동시간대 최다치를 기록한 전날의 3천180명보다는 404명 적다.

주말·휴일 동안에는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도 함께 감소하는 양상이 반복되는데, 이런 흐름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천803명(64.9%)이 나왔고 비수도권에서 973명(35.1%)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897명, 경기 603명, 인천 303명, 부산 205명, 충남 119명, 대구 109명, 경남 101명, 경북 94명, 강원 78명, 대전·충북 각 70명, 전남 40명, 광주 29명, 전북 26명, 제주 17명, 울산 8명, 세종 7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거의 다섯 달 동안 이어지고 있다.

최근 1주간(11.28∼12.4)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천925명→3천308명→3천32명→5천123명→5천265명→4천944명→5천352명으로 하루 평균 약 4천421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4천392명이다.

sy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