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어린이 식생활 안전·영양관리 수준 '뒷걸음'
연합뉴스
입력 2021-11-26 10:11:37 수정 2021-11-26 10:25:39
'안전지수' 2017년 73.3점→작년 70.3점…식약처 "식생활 지도와 교육·홍보 감소 때문"


식품의약품안전처[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우리나라 어린이의 식생활 안전과 영양관리 수준을 보여주는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가 2017년 73.3점에서 지난해 70.3점으로 3점 하락했다고 26일 밝혔다.

안전지수는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3년마다 조사하며, 조사 내용은 식생활 안전(40점), 영양(40점), 인지·실천(20점) 등 3개 분야 29개 항목이고 만점은 총 100점이다.

안전지수를 항목별로 보면 안전 분야 점수는 2017년 32.4점에서 지난해 33.5점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6월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발생 뒤 각 지자체가 '어린이 급식 시설 전수 점검 체계'를 도입해 점검을 강화했고,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의 위생관리 지원을 받는 급식소가 늘어나면서 해당 항목의 점수가 향상했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반면 영양 분야 점수는 같은 기간 26.3점에서 22.9점, 인지·실천 분야 점수는 14.6점에서 13.9점으로 감소했다.

식약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식생활 지도와 교육·홍보가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인지·실천 분야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우유급식이 축소돼 흰 우유 섭취가 감소했고, 아침 식사 섭취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1주일간 흰 우유를 1팩 이상 마셨다고 응답한 어린이 비율은 2017년 89.2%에서 지난해 80.1%로 줄었고 1주일간 하루 이상 아침을 먹었다고 응답한 대상은 전체의 95.2%에서 91.6%로 다소 감소했다.

지난해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가 평균점인 70.3점 이상인 지자체는 126곳(55.3%)이고 이 가운데 22곳이 75점 이상을 받았다.

식약처는 "22곳 지자체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어린이 식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학교 주변 업소에 대한 점검과 영업자 위생교육 등을 적극적으로 했고, 이 지역에서는 대부분 지난 3년간 학교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22곳 중 대전 대덕구, 전남 광양시, 전남 화순군을 최우수 표창 대상으로 선정했다.

지난해 지수는 대도시 71.0점, 중소도시 70.6점, 농어촌 70.0점으로 나타났는데, 2017년에 비해 농어촌의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