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중한 위기" 전국 경찰, 현장 대응 강화 토론회
연합뉴스
입력 2021-11-26 09:20:06 수정 2021-11-26 14:59:08
1주간 현장 경찰관 중심으로 개최…수렴된 의견, 정책에 반영


'층간소음 흉기난동' 담당 경찰서 방문한 김창룡 청장(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5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논현경찰서 앞에서 취재진에게 방문 이유를 밝히고 있다. 이 경찰서 소속 경찰관 2명은 지난 15일 발생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에 부실하게 대응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 청장은 이 경찰서에서 간담회를 열고 직원들에게 당당하게 공권력을 행사해달라고 당부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2021.1125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최근 인천 흉기난동 부실 대응과 서울 신변보호 여성 사망사건 등으로 국민 신뢰도 급락 위기에 처한 경찰이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한 토론회를 전국 경찰서별로 연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전국 경찰서에서 형사, 여성청소년, 교통, 상황실 등 현장 대응부서 근무자들을 중심으로 '현장 대응력 강화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서 논의된 현장 여론과 개선 방안 등은 경찰청 소관 기능에 전달해 정책 수립에 반영할 예정이다.

앞서 김창룡 경찰청장도 전국 경찰에 낸 서한문에서 현장과의 간극을 조금이라도 좁히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현장 동료들의 생생하고 진솔한 의견을 듣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경찰청은 전국 경찰에 보낸 현장 대응력 강화 토론회 관련 공지에서 "작금의 엄중한 위기가 우리 경찰이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하며, 몸소 체험했던 현장 실태와 해결 방안을 적극적으로 개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안타까운 사안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하게 분석하고 있으며, 동료들이 더 당당하게 법을 집행할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 현장 대응력 강화 태스크포스(TF) 첫 공식회의도 연다.



lis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