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참사 시공사·조합, 입주민에 비용증가 부담 전가"
연합뉴스
입력 2021-09-15 16:10:12 수정 2021-09-15 16:39:20
시민대책위 "공사비 1천500억원 증액 요구…꼼수 보상 공모"


"학동붕괴사고, 현대산업개발 책임져라"[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 책임을 재개발사업 시공사와 조합이 아파트 입주민에게 떠넘기려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학동참사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5일 성명을 내 "참사 몸통인 현대산업개발이 재개발조합에 공사비 1천500억원 증액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책위는 "참사로 인해 공사 기간이 길어지고 비용도 증가했다는 이유"라며 "형식은 증액 요구인데 시공사와 조합의 공모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합이 대의원대회를 열어 참사 유가족에게 먼저 15억원씩 보상금을 주고 나서 현대산업개발과 공사비 증액 협상을 통해 되돌려 받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조합원과 입주민에게 부담을 떠넘긴 돈으로 참사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광주시가 행정 조사로 현대산업개발과 재개발조합의 공모 정황을 밝혀야 한다"며 "사실이 드러나면 상응하는 처분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현대산업개발이 아파트를 시공하는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는 올해 6월 9일 철거 중인 지상 5층짜리 상가건물이 무너져 인근 정류장에 멈춰 선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승객 9명이 숨지고, 운전기사와 다른 승객 등 8명이 다쳤다.

철거 공사 관련자 7명과 업체 3곳이 재판에 넘겨졌고, 재개발사업 비위를 규명하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h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