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상, 부산서 '82년생 김지영' 구매…"책은 외교에 도움"
연합뉴스
입력 2023-11-28 21:12:16 수정 2023-11-28 21:12:16
기자회견서 '서점 방문' 소개…"한중일, 한자 문화 공유"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25∼26일 방문한 부산에서 서점에 들러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구매했다고 28일 밝혔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부산에서 책을 구입한 사실을 전했다.

이어 해당 서적이 '82년생 김지영'이라고 소개한 뒤 "한국 사회가 크게 변동하던 1980년대 전반에 태어난 여성을 주인공으로 해서 그를 둘러싼 한국 사회의 변천과 혼란, 차별을 묘사한 밀리언 셀러"라고 설명했다.

조남주가 쓴 '82년생 김지영'은 한국에서 2016년에 출간됐으며, 2018년 일본어로도 번역됐다.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전업주부 김지영을 주인공으로 삼아 일상의 차별과 구조적 불평등을 고발해 큰 인기를 끌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취임 후 지금까지 6개국에서 현지 서점을 방문해 문화와 역사에 관한 서적을 구입했다"며 "어떤 책이 읽히는지 아는 것은 그 나라 문화와 가치관을 이해하는 계기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서점 방문과 책을 통해 이해가 깊어지는 것은 외교 활동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가미카와 외무상은 한국, 중국, 일본이 한자 문화를 공유한다는 사실을 언급하고 "같은 한자 단어도 의미가 다르다는 점을 이해하면 그 배경인 문화와 역사를 접할 기회가 된다"고 했다.

psh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