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신력 있는 건강정보 모은 '유튜브 헬스' 서비스 시작
연합뉴스
입력 2023-01-26 10:44:21 수정 2023-01-26 14:39:50
서울대병원·아산병원 등 참여…"잘못된 정보 삭제하고 신뢰할 정보 우선 노출"


유튜브 헬스 화면[유튜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공신력 있는 건강·의학 정보를 모은 '유튜브 헬스'가 26일 한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튜브 헬스를 총괄하는 가스 그레이엄 박사는 이날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가진 화상 간담회에서 "세계 인구의 4분의 3이 건강이나 의학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아본다"며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그는 "특히 한국에서는 지난해 관련 유튜브 콘텐츠 조회 수가 30억 회를 넘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엄 박사는 미국 예일대 출신 심장 전문의로, 미국 의학 한림원 회원으로도 선출됐다. 2020년 유튜브 헬스케어 및 공중 보건 부문 이사 겸 글로벌 총괄로 구글에 합류했다.

그레이엄 박사는 "의사 입장에서도 환자와 진료실에서 직접 만나는 시간은 아주 적다. 환자들의 전체 여정에서 병원 밖에서 진행되는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우리가 가진 많은 정보를 환자들에게 전달할지 고민을 많이 한 결과가 유튜브 헬스"라고 강조했다.

유튜브 헬스의 핵심은 '보건 정보 패널'과 '보건 콘텐츠 섹션'이다. 전자는 공신력 있는 정보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며, 후자는 공신력 있는 영상을 먼저 추천하는 서비스다.

한국 유튜브 헬스의 경우 고품질의 건강 관련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선도적인 국내 의료기관을 비롯해 여러 의료인 및 크리에이터와의 파트너십이 이뤄졌다.

아주대병원의 '눈 떨림 원인부터 치료법까지',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오십견 스트레칭 운동', 차병원의 '다운증후군 99% 식별 가능한 NIPT 검사란?' 등의 영상이 대표적이다.

신대성 한국병원홍보협회장은 "신뢰도 높은 건강 콘텐츠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많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유튜브의 신규 기능들이 공신력 있는 콘텐츠의 효과적 공유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며 "협회와 회원 병원들도 양질의 콘텐츠 제작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헬스는 또 코로나19·유해 약물 등과 관련한 잘못된 정보는 '삭제'(Remove) 및 '방지'(Reduce)하고, 신뢰할 만한 출처를 가진 정보를 '우선순위'(Raise)로 노출하고, 자격을 갖춘 크리에이터에는 수익 창출로 '보상'(Reward)하는 '4R' 정책을 시행한다.

아울러 새로운 건강 관련 기능에 어떤 정보 출처를 포함할지 정하는 과정에서는 기본적으로 미국 의학 한림원에서 소집한 전문가 집단이 개발한 원칙이 적용됐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다양한 전문가를 모아 글로벌 적용 원칙을 검증한 바 있다.

그레이엄 박사는 "그동안 전문가들과 협력해 신뢰할 수 있는 건강 정보 출처에 대한 기준을 개발하고, 신뢰할 수 있는 출처들과 협업하고, 시청자가 신뢰할 수 있는 건강 정보에 연결되게 유튜브 내 여러 기능을 구축하는 일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과제가 남아있고 장기적인 투자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상 인터뷰하는 가스 그레이엄 유튜브 헬스 총괄[촬영 이정현]

lis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