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성 뇌 손상, 조기 사망 위험↑"
연합뉴스
입력 2023-01-26 10:40:28 수정 2023-01-26 10:40:28


외상성 뇌 손상[출처: 서울아산병원]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외상성 뇌 손상(TBI: traumatic brain injury)은 장기적인 사망 위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진탕이라고 불리는 외상성 뇌 손상은 스포츠 부상, 교통사고, 낙상, 병영 내 사고 등이 원인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홀리 엘저 교수 연구팀은 뇌 외상을 겪은 사람은 장기적으로 뇌 외상을 겪지 않은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크며 뇌 외상의 빈도와 중증도(severity)에 따라 사망 위험은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25일 보도했다.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성인으로 1987년에서 2019년 사이에 '지역사회 동맥경화 전향적 연구'(ARIC: prospective Atherosclerosis Risk in Communities Study)에 편입된 1만3천37명(평균 연령 54세, 백인 72.1%, 흑인 27.9%, 여성 57.7%)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중 2천402명(18.4%)은 조사 기간(평균 27년)에 최소한 한 차례 이상 외상성 뇌 손상을 겪었다. 그중 512명은 두 번 이상 뇌 손상을 겪었다.

전체적으로 이른 나이에 외상성 뇌 손상을 겪은 사람은 뇌 외상을 겪지 않은 사람보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이 거의 2배(9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 차례 뇌 외상을 겪은 사람은 사망률이 뇌 외상이 없었던 사람보다 66%, 2차례 이상 뇌 외상을 겪은 사람은 2.11배 높았다.

또 가벼운 뇌 외상을 겪은 사람은 사망 위험이 2.16배, 뇌 외상이 중등도(moderate)이거나 심한 사람은 2.87배 높았다.

전체 연구 대상자 중 7천353명(56.4%)이 조사 기간에 사망했다. 뇌 손상을 겪은 사람 중에서는 1천552명(64.6%)이 사망했다. 뇌 손상과 사망 사이의 평균 기간은 4.7년이었다.

사망 원인은 암, 심혈관 질환, 신경 질환이 기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중 신경질환 비율만 보면 뇌 외상 전력이 있는 사람이 62.2%, 뇌 외상 전력이 없는 사람이 51.4%였다.

신경질환 중에서 신경 퇴행 질환에 의한 사망률은 뇌 손상 전력이 있는 사람이 14.2%, 없는 사람은 6.6%였다.

이 결과는 뇌 외상을 겪은 사람은 기본적으로 사망률이 높고 뇌 외상 자체가 사망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외상성 뇌 손상은 1차적 손상과 2차적 손상으로 나누어진다.

1차적 손상은 뇌 조직의 왜곡(distortion)과 파괴이고 2차적 손상은 혈뇌장벽(blood-brain barrier) 기능 장애, 뇌 용적이 증가하는 뇌부종(edema), 신체의 조직이나 장기로 가는 혈액 공급이 절대적 또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상태가 되는 허혈(ischemia), 두개 내 고혈압(intracranial hypertension) 등이다.

혈뇌장벽이란 뇌혈관 벽에 특수 세포와 물질들이 밀집해 마치 '지퍼'(zipper)처럼 단단하게 조여진 곳으로 중요한 영양소만 선택적으로 뇌로 들여보내고 해로운 물질은 차단하는 한편 뇌의 노폐물을 내보내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