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가스관 누출에 "미국이 배후인지 바이든이 답해야"
연합뉴스
입력 2022-09-28 21:30:20 수정 2022-09-29 08:51:39


가스 유출 발생한 덴마크 해상(덴마크 AP=연합뉴스) 독일과 러시아 사이를 연결하는 천연가스관 노르트스트림에서 가스 유출이 일어난 27일(현지시간) 덴마크 보른홀름섬 해안에서 파동이 일고 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총 3건의 가스 유출이 발생한 뒤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2022.9.28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러시아 외무부는 28일(현지시간) 유럽행 가스관 누출과 관련해 미국이 배후인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리아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소셜미디어(SNS)에 "조 바이든은 2022년 2월 7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노르트스트림-2는 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바이든은 미국이 그 위협을 이행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답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제재 등 혹독한 후과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을 언급한 바 있다.

러시아는 가스관 누출 사고가 러시아의 테러에 의한 것이라는 서방 일각의 주장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며, 러시아 가스관이 잠기면 미국 에너지 기업이 반사이익을 얻는다는 이유로 미국을 배후로 지목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6∼27일 러시아와 유럽을 잇는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에서는 폭발로 추정되는 3건의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withwi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