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간당 50∼80㎜ 매우 강한 비…수도권 소강상태인 곳도
연합뉴스
입력 2022-08-10 07:34:07 수정 2022-08-10 07:34:07
8일부터 강수량 경기 양평 532.5㎜·서울 동작 525㎜ 등 기록


'아, 집에 언제 가지?'(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수도권 폭우가 계속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사거리 인근에서 퇴근길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22.8.9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수요일인 10일에도 충청권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수도권과 강원도에서는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강원 남부 내륙 산지에 시간당 15mm 이상의 강한 비가, 충청권에는 시간당 30∼4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이날도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날 오전 5시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북부 100∼200mm지만 충청권에서는 3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전북 남부, 울릉도·독도는 50∼150mm, 서울, 인천, 경기 북부, 강원도(영서 남부 제외), 경북권(북부 내륙 제외)은 20∼80mm다.

전남권, 경남권, 제주도 남부·산지, 서해 5도는 5∼40mm다.

8일 0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수도권 주요 지점의 강수량은 경기 양평 용문산 532.5㎜, 기상청(서울 동작) 525.0㎜, 경기 광주 524.5㎜, 경기 여주 산북 495.0㎜, 서울(종로) 221.0㎜ 등이다.

강원도는 청일(횡성) 361.5㎜, 시동(홍천) 356.0㎜, 면온(평창) 280.0㎜, 남이섬(춘천) 256.0㎜, 치악산(원주) 245.5㎜ 등을 기록했다.

충청권은 백운(제천) 207.0㎜, 신평(당진) 147.5㎜, 대산(서산) 140.5㎜, 엄정(충주) 138.5㎜, 아산 131.5㎜의 비가 내렸다.

오전 7시 현재 충청권과 일부 강원 남부 내륙, 강원 산지, 경북 북서 내륙, 전북 북부 서해안에 호우 특보가 발효돼 있다.

제주도와 경남권, 호남권, 대구 등에는 폭염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은 "지속적인 비로 지반이 약해진 만큼 산사태가 우려되는 지역의 주민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며 "하천과 저수지 범람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sw08@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