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저항 줄였다'…아이오닉6, 현대차 중 최저 공력계수 달성
연합뉴스
입력 2022-07-06 10:18:19 수정 2022-07-06 10:18:19
유선형 디자인과 다양한 공력성능기술 탑재로 역대 최저 0.21 기록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가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력계수(CD·Coefficient of Drag)인 0.21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력계수란 자동차가 공기의 저항을 받는 정도를 숫자로 표시한 것으로, 0∼1 사이의 범위를 갖는다. 공력계수가 낮을수록 공기저항을 덜 받아 효율적 주행이 가능하다.

자동차의 공력성능은 동력성능과 연료 소비효율, 주행 안정성과 소음에 영향을 미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가 기반을 둔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 디자인이 공력계수를 낮추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디자인을 뜻한다.

여기에 더해 리어 스포일러와 외장형 액티브 에어 플랩, 휠 에어커튼, 휠 갭 리듀서, 박리 트랩 등 다양한 공력성능 기술이 아이오닉6에 적용됐다고 덧붙였다.

아이오닉6 리어 스포일러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이오닉6 후면부의 리어 스포일러는 공기 소용돌이를 뜻하는 와류를 억제해 공력성능을 크게 향상시켰다. 와류가 생기면 차를 뒤쪽으로 끌어들이는 힘이 생겨 속도와 연비에 불리하게 된다.

특히 리어 스포일러 측면부에 적용된 윙렛은 비행기 날개 끝단이 위로 접혀 있는 형상을 반대 방향으로 차용한 기술로, 차량 측면에서 발생하는 와류를 막아준다.

리어 스포일러로 공기저항을 의미하는 항력과 차량이 위로 뜨는 힘인 양력을 동시로 줄일 수 있었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전면부 범퍼에 적용된 액티브 에어 플랩(AAF)은 차량이 받는 공기저항의 20%를 차지하는 냉각 저항을 저감시켜준다. 냉각이 필요한 순간에 플랩을 열고, 평상시에는 차량 내부로 통하는 공기를 막아 공기 저항을 줄이는 방식이다.

액티브 에어 플랩과 이어진 휠 에어커튼도 공기가 통하는 구멍이 차량 정면 방향이 아닌 측 방향으로 뚫려 있어 공기 움직임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한다.



휠에어커튼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기에 더해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고안한 휠 갭 리듀서도 아이오닉6에 처음 적용했다.

휠 갭 리듀서는 얇은 판 모양을 앞 범퍼와 타이어 사이에 덧대 바퀴와 차체(휠하우스) 사이 간격을 줄여주는 부품이다.

틈새가 많을수록 공기저항이 커지는 것을 고려한 것인데 해외 자동차업체들이 차체를 바퀴에 닿을 정도로 낮추거나 플라스틱 소재 바디킷을 붙이는 것도 같은 이유다.

아울러 현대차는 아이오닉6의 리어 콤비램프와 범퍼 하단부에 박리 트랩도 적용해 공력성능을 크게 끌어올렸다.

박리트랩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포츠카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박리 트랩은 범퍼나 차체 쪽에 일종의 돌기를 부착해서 스포일러와 함께 와류를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6는 유선형의 디자인에 공력 분야 연구원들의 아이디어를 접목한 기능적 설계로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력계수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오닉6는 오는 15일 개막하는 '2022 부산모터쇼'에서 첫 공개된다.

viv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