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때 해체된 해경, 이번에는 지휘부 일괄사의
연합뉴스
입력 2022-06-24 14:22:30 수정 2022-06-24 14:22:30
침통한 해경…"조직 쇄신 계기" vs "지휘부 무책임"


펄럭이는 해양경찰청 깃발(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한 2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 게양대에 해양경찰청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2022.6.24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여부 수사 결과를 1년 9개월 만에 뒤집은 해양경찰이 후폭풍에 휩싸였다.

세월호 침몰 사고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조직이 해체됐다가 부활한 뼈아픈 경험이 있는 해경이 이번에는 수사 결과 번복으로 지휘부가 일괄 사의를 표명하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했다.

24일 해경청에 따르면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은 이날 오전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고 일괄 사의를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오전 전국 지휘관들이 참석한 화상 회의에서 "저는 이 시간부로 해경청장 직을 내려놓는다"며 "오랜 고심 끝에 우리 해경이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태어나기 위해 새로운 지휘부를 구성하는 것만이 답이라는 결론을 얻었다"며 사퇴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 16일 피살 공무원의 월북 여부를 뒤집는 최종 수사 결과를 인천해경서가 발표한 지 엿새 만에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지만, 해경 안팎에서 비판 여론이 잦아들지 않자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 외 서승진 해경청 차장과 김병로 중부해경청장 등 치안정감 2명과 김용진 기획조정관 등 치안감 5명도 이날 함께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들 중에는 2020년 9월 당시 본청 수사정보국장으로서 "피살된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히며 직접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한 윤성현 남해해경청장도 포함됐다.

해경청 관계자는 "치안정감 2명과 치안감 5명은 지휘부로서 책임을 공감하고 각자 자율적인 의사에 따라 함께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사상 초유의 지휘부 집단 공백 사태를 맡은 해경 직원들은 이날 갑작스러운 사의 발표에 당황하면서도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 해경 직원은 "세월호 사고 후 정부가 해경을 해체했을 때도 지휘부가 집단으로 사의를 하진 않았다"며 "이번에 청장이 책임져야 한다는 여론이 일부 있었지만, 지휘부 9명이 동시에 사의를 밝힐 거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해경 직원은 "지휘부 전체가 이번 수사와 관련해 책임지는 상황은 그동안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모습"이라며 "조직을 쇄신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해경 내부에서는 "새 지휘부가 꾸려질 때까지 당분간 혼란은 있겠지만 앞으로는 정권이나 정치에 휘둘리지 않고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며 "국민들이 납득하는 수사 결과를 내놓지 못하면 해상 수사권을 빼앗길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반면 해경의 '월북 번복' 발표와 관련한 감사원 감사가 시작됐고, 검찰 수사도 앞둔 상황에서 지휘부의 집단 사의 표명은 무책임한 모습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해경 직원은 "세월호 때 조직이 해체되는 수모를 겪고도 말로만 반성하고 달라지지 않았다"며 "초유의 지휘부 일괄 사퇴로 해경 역사에는 또 한 번 오명만 남을 뿐 책임지는 모양새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s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