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진행 나선 김제동 "저 싫어하죠?" 이준석 "욕 먹는게 숙명"
연합뉴스
입력 2021-11-26 14:30:46 수정 2021-11-26 14:30:46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방송인 김제동 씨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라디오에서 경쟁적으로 입담을 뽑냈다.

김씨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의 임시 진행을 맡으면서다.

김씨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진통을 거론하며 "문제는 구조인가 아니면 인물인가. 김병준 위원장이 오는 문제인가"라고 물었다.

이 대표가 "사람과 구조를 분리해놓고 볼 수 없다"며 "예를 들어 김제동씨가 여기서 시사방송, 예능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럽다. 그런데 밖에 나가서 김제동 씨가 앨범을 내고 가수가 된다고 그러면 약간 '왜 그러지?'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제동 씨 가수하는 걸 반대한다고 해서 김제동 씨를 싫어하는 건 아니에요. 제발 좀 다른 걸 했으면 하는 생각이죠"라고 덧붙였다.

김씨가 이번엔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위가 올드보이로 짜여졌다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 대표는 "또 김제동 씨 놓고 비유하자면 김제동 씨가 방송 진행해도 잘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고, 못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어요. 정치 성향에 따라 갈리기도 하고요. 그렇기 때문에…"라며 "그런데 김제동 씨는 이런 평가에 익숙하시죠?"라고 농담했다.

그러자 김 씨는 "저 싫어하죠?"라고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이 대표는 "나는 잘한다고 생각하는데 맨날 댓글 보면 욕하는 사람 있고 이런 것이다. 근데 그게 국민의 사랑을 받고 사는 방송인과 정치인의 숙명 아니겠나"라고 말했고, 김씨는 "아 또 이렇게 위로를 받네요. 고맙습니다"라고 응수했다.



수원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수원=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yjkim8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