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선대위 구조 옥상옥…김병준 다른 것 해야"
연합뉴스
입력 2021-11-26 10:24:38 수정 2021-11-26 10:25:16


이준석, 미 연방하원 의원 방한단 접견(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오후 국회에서 미국 연방하원의원 방한단 접견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6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불투명해진 상황과 관련, "총괄선대위원장과 2명의 상임선대위원장을 두는 경우는 옥상옥이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YTN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선대위 구조와 인물 중 어떤 것이 문제이냐'는 질문에는 "사람과 구조를 분리해놓고 볼 수 없다고 본다. 직위와 사람이 결합했을 때 적절한가 그런 의미"라고 답했다.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다른 것을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세종시 설계자'를 자임하며 세종을에 출마한 것을 염두에 둔 듯 "김병준 전 위원장은 지자체 전문가이기도 하고 세종시에서도 핵심 역할을 하는 정치인이고 선대위 내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과 불편할 수 있다면 다른 활동을 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건 전적으로 후보의 판단이다. 김종인, 김병준 두 분 다 소중하다면 양단 간 설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화법은 명료하다. 2~3일 내 입장 정리하겠다는 것은 나는 입장이 정해져 있는데 당신들이 하는 것을 보고 최종적으로 못을 박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조건 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고 최후통첩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지금은 모시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으로 영입을 위해 어프로치(접근)했을 때 (영입)하고자 하는 쪽에서 최후통첩하는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건 정확하게 후보 주변 측근들이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누군지 잘 안다. '적당히 하라'고 제가 말씀드리겠다"고 경고했다.



yjkim8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