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만리장성이 한반도까지'…안창호 선생도 놀랐다
연합뉴스
입력 2021-11-26 09:23:16 수정 2021-11-26 09:23:16
반크, 이제석광고연구소 제작 포스터 활용해 中 역사날조 알리는 캠페인


독립운동가 안창호 선생을 활용한 중국 비판 포스터[이제석광고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뭐? 전세계 교과서에 만리장성이 한반도까지."

독립운동가 안창호 선생이 놀란 눈을 하면서 태블릿PC 속에 중국의 만리장성이 한반도까지 뻗은 지도를 보여주는 포스터의 제목이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이제석광고연구소(대표 이제석)가 제작한 이 포스터를 활용해 중국의 고구려 역사 날조를 전 세계에 알리는 '지명 오류 바로잡기 캠페인'을 26일부터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제석광고연구소는 앞서 10월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독립운동가 안중근, 윤봉길 의사, 유관순 열사의 놀란 표정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처리한 포스터를 통해 유엔, 구글, 미국 정부기관의 독도, 동해 표기 오류를 고발한 바 있다.

이번 '안창호 포스터'는 독립운동가를 모델로 등장시킨 2탄 광고인 셈이다.

만리장성 조작 등으로 고구려와 발해 역사를 훔치는 중국의 동북공정 프로젝트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는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제작됐다.

반크는 내셔널지오그래픽, 돌링킨더슬리(DK) 등 미국과 유럽의 세계사 교과서 출판사에서 발행한 역사책 40권을 분석했다.

그 결과 4권만이 만리장성의 동쪽 끝을 베이징 인근 허베이성 산해관으로 정확하게 표기했다. 29권은 동쪽 끝을 북한 신의주, 압록강으로, 7권은 평안북도, 평안남도로 표시했다.

중국은 동북공정으로 고구려 역사를 중국 역사의 일부로 편입하는 억지 논리를 개발한 데 이어, 2000년대 중반까지 6천km였던 만리장성의 길이를 2012년 2만1천여km로 늘려 고구려와 발해가 쌓은 성까지 포함시켜버렸다.

이제석 대표는 "만리장성이 한반도까지 뻗은 날조된 세계지도를 통해 고구려 역사가 중국의 역사로 소개된 내용이 세계로 확산하는 것은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100년 전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나라를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이 이를 알면 얼마나 통탄했을까를 떠올리며 홍보물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포스터에는 국민 한 명 한 명이 '21세기 안창호 선생'이 될 수 있도록 해외 교과서, 박물관의 중국 역사 오류를 발견하고 제보할 수 있게 반크 사이트를 표기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안창호 선생은 '소에게 무엇을 먹일까 하는 토론을 하다가 소를 굶겨 죽였다. 백번의 이론보다, 천 번의 웅변보다, 만 번의 회의보다 풀 한 짐 베어다가 쇠죽을 쑤어준 사람이 누구입니까? 그 사람이 일꾼입니다'라고 말했다"며 "동북공정에 대항해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압록강까지 뻗어있는 만리장성과 북한땅을 한나라 땅이라 색칠한 지도[반크 제공]

gh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