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의회, 중국대사 의회 출입 금지하자 中 "비겁하다"(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1-09-15 15:49:22 수정 2021-09-15 15:49:22
신장 인권 관련 제재 둘러싸고 양측 갈등


영국 의회[Jessica Taylor/영국 의회/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 베이징=연합뉴스) 최윤정 조준형 특파원 = 영국 상·하원이 정저광(鄭澤光) 영국 주재 중국 대사에게 의회 출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BBC와 로이터통신 등이 14일 보도했다.

이는 중국이 신장 인권 문제를 지적한 영국 의원 7명에게 제재를 가한 데 따른 보복 차원이다.

정저광 중국 대사는 중국에 관한 의회 내 초당적 모임(APPG China)이 주최하는 파티에 초대받아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 정부의 제재를 받은 의원들이 발끈하며 우려를 담은 서한을 제출하자 상·하원 의장은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BBC는 이번 결정이 영국과 중국 간 외교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고 전했다.

의회 측은 현재 동료 의원들이 제재를 받은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에 관한 의회 내 초당적 모임의 파티는 다른 장소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영국 의회의 결정에 중국은 발끈했다.

영국 주재 중국 대사관은 14일 대변인이 기자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영국 의회의 이번 결정은 영국 일부 인사들의 편협한 심리를 반영한 것으로 근시안적이고 경솔하고 비겁한 행동"이라며 "우리는 그것을 경멸하고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영국 의원들에게 가한 중국의 제재는 영국이 먼저 신장 문제와 관련해 중국 인사와 기관을 제재한데 대한 정당한 대응이었다고 설명한 뒤 "중국은 중국의 핵심 이익과 관련한 문제에서 줄곧 단호하게 대응했으며 결코 방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