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에 '기레기' 댓글…30대 항소심서 무죄
연합뉴스
입력 2021-07-22 14:57:06 수정 2021-07-22 14:57:06


대구법정[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항소3-2부(최운성 부장판사)는 인터넷에서 기자를 비하하는 표현을 쓴 혐의(모욕)로 기소된 A(39)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3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2월 한 인터넷 언론 기사에 '기레기'(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라는 표현을 사용한 댓글을 달아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기레기는 기사 및 기자의 행태를 비판하는 글에서 비교적 폭넓게 사용되는 단어이고, 해당 기사에 대한 다른 댓글들의 논조 및 내용과 비교할 때 A씨가 단 댓글 표현이 지나치게 악의적이라고 하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leek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