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액에서 파우치·스틱으로…'홍삼'도 시대 따라 변한다
연합뉴스
입력 2021-05-05 10:57:06 수정 2021-05-05 10:57:06


정관장 시대별 홍삼 트렌드[KGC인삼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대표적인 건강식품인 홍삼이 시대에 따라 인기 제품의 형태가 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5일 KGC인삼공사가 지난 30여 년 동안의 정관장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00년대 이전까지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100% 농축액 제형인 '정관장 홍삼정'이었다.

KGC인삼공사는 "정관장 홍삼정은 특히 60세 이상의 마니아층이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2000년대 이후로는 파우치형 제품인 '정관장 홍삼톤'이 강세를 보였다.

이 시기 삶의 여유와 건강을 중시하는 '웰빙' 열풍이 불면서 홍삼이 명절 선물로 주목받자 선물하기 좋은 파우치 형태가 인기를 얻기 시작한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40~50대 소비자가 차지하고 있다.

2010년대에 들어서는 휴대성과 섭취 편의성이 좋은 스틱 형태의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이 많이 팔렸다.

2012년 10월 출시 후 50일 만에 1만5천 세트가 판매됐고, 2016년에는 연 매출 1천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정관장 제품 가운데 20~30대 소비자에게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이기도 하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홍삼정 에브리타임은 지난해 20~30세대 매출이 전년 대비 27% 뛰는 등 정관장의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고객 유입에 큰 역할을 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ydh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