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시위대 최소 33명 사망…쿠데타 이후 최대"<AP>
연합뉴스
입력 2021-03-04 01:53:23 수정 2021-03-04 14:20:11


미얀마 시위 현장에서 부상자 치료하는 의료진(양곤 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의 쿠데타 반대 시위 현장에서 의료진이 부상자를 치료하고 있다. jsmoon@yna.co.kr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미얀마 군경이 3일(현지시간) 미얀마 반(反) 쿠데타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서 최소 33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이 현지 정보를 인용해서 보도했다.

이는 2월 1일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숫자이며, 지난달 28일 미얀마 전역에서 경찰의 무차별 발포로 18명이 숨진 '피의 일요일'보다도 많다.


33명의 명단은 수도 양곤의 데이터 전문가가 현지 언론과 페이스북 게시물 등을 취합해 산출한 것이다.

이 자료에는 이름, 나이, 고향, 사망 장소와 사유 등이 나와 있으며 14세 소년도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AP통신은 자료를 자체 확인하진 못했지만 온라인 게시물 샘플을 명단과 대조해보니 일치했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사망자가 38명에 달한다는 현지 보도가 있다고 전하며 희생자가 더 많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