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워지지 않는 아픈 기억…18일까지 대구지하철참사 추모 주간
연합뉴스
입력 2024-02-13 11:35:48 수정 2024-02-13 11:35:48
추모위, 21주기 맞아 다양한 추모행사…"안전 사회 위해 노력해야"


'또 그날이' 대구지하철참사 21주기 추모주간(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13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 마련된 2.18 대구지하철참사 추모 공간에서 한 유족이 희생자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2024.2.13 psik@yna.co.kr

(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2.18 대구지하철참사 21주기 시민추모위원회는 참사 21주기를 앞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에 대한 제대로 된 추모 노력을 대구시에 촉구했다.

'또 그날이' 대구지하철참사 21주기 추모주간(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13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서 열린 대구 지하철 참사 21주기 추모주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2024.2.13 psik@yna.co.kr

추모위원회 관계자 등 20여명은 이날 오전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참사의 아픈 기억은 결코 지워지지 않는다"며 "아픈 기억을 지우려고 할 것이 아니라, 아픈 기억을 딛고 생명·안전을 존중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참사의 기억을 소홀히 하는 동안 세월호 참사, 이태원 참사, 오송지하도 참사 등 많은 사회적 참사가 되풀이됐다"며 "지난 참사의 교훈을 잊지 않고 안전 사회를 위해 노력했다면 소중한 생명을 지켜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시가 약속한 2·18 추모 공원은 여전히 시민안전테마파크로, 추모탑은 안전조형물로, 사고 전동차는 차량기지에 방치되고 있다"며 "참사를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한 노력을 다시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날이' 대구지하철참사 21주기 추모주간(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13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서 열린 대구 지하철 참사 21주기 추모주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기자회견을 마친 후 헌화하고 있다. 2024.2.13 psik@yna.co.kr

추모위원회는 오늘부터 오는 18일까지 2·18대구지하철참사 21주기 추모 주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추모사업을 진행한다.

오는 15일에는 서울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2·18대구지하철참사 21주기 토론회를, 17일에는 궤도노동자 추모 집회를 열고 18일에는 팔공산 시민안전테마파크에서 21주기 추모식을 연다.

추모식을 마친 후 오후 3시에는 중앙로역 광장에서 시민문화제도 연다.

지난 2003년 2월 18일 오전 9시 53분께 대구 지하철 중앙로역에서는 50대 남성이 저지른 방화로 총 12량의 지하철 객차가 불에 타고 192명의 승객이 숨졌다.

'보고 싶구나'(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13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에 마련된 2.18 대구지하철참사 추모 공간에서 한 유족이 희생자 사진 옆에 메시지를 적은 종이를 붙이고 있다. 2024.2.13 psik@yna.co.kr

ps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