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 직격 "리더십탓 당내 민주주의 무너지고 죽어가"(종합2보)
연합뉴스
입력 2023-11-28 18:13:47 수정 2023-11-28 18:13:47
이낙연계 싱크탱크 행사서 작심 발언…"적대·증오의 언동 난무, 참담" '제3지대'에 "충정 공감", '신당 창당' 가능성엔 "할 일 골똘히 생각" 대선패배 이낙연 책임론에 "윤석열씨가 대통령 된게 홍준표 덕분인가…남탓 못난짓"


포럼 참석한 이낙연 전 총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연대와 공생' 주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서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3.11.28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28일 당이 사당화(私黨化)하고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받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의 리더십을 여과 없이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이낙연계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이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진행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 기조연설에서 "제1야당 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의 민주당은 내부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작동해 건강을 회복했으나 지금은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 영향으로 그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질병을 막지 못하고 죽어간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안팎을 향한 적대와 증오의 폭력적 언동이 난무한다"며 "참담하다. 당내 민주주의가 거의 질식하고 있다"라고도 지적했다.

이는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가 강성 지지층인 '개딸'에 기대어 당을 운영하고 있으며, 비주류의 '쓴소리'가 무시당하고 있다는 비판으로 해석된다.

이 전 대표는 또 "정책이나 비전을 내놓는 활동이 미약해졌고, 어쩌다 정책을 내놓아도 사법 문제에 가려진다"며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우회적으로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지난해 이재명 대표의 대선 패배에 대해 아직도 제대로 된 평가와 반성이 이뤄지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포럼 토론에서 작년 대선 이후 당내에서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는 평가가 나온 것을 언급, "대선이 끝나자마자 민주당 최고책임자가 그렇게 먼저 규정지은 것을 보고 경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거기서부터 결정적으로 (당이) 어그러지게 만든 것이다. 더 이상의 평가가 불가능하게 방패막을 친 것"이라며 "그러니까 지금까지도 대선에 대한 평가가 안 나오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전 대표는 일부 지지층이 자신에게 대선 패배의 원인을 돌린 데 대해서도 "윤석열 씨가 대통령이 됐던 게 홍준표씨나 유승민씨 덕분은 아니지 않나"라며 "남 탓은 자기 파괴이고 참으로 못난 짓"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것이 나 때문이라고 하는데 제가 그렇게 위대하면 다른 사람은 모두 바보였나"라고 반문했다.

이 전 대표는 행사 중간에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대표로 인해 민주당이 사당화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묻자 "그렇다.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되는 것은 리더십과 무관하지 않다"고 이 대표를 정면으로 비난했다.

그는 최근 당무위원회가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의 표 비중을 확대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사당화의 논란이 있는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비명(비이재명)계 의원에 대한 '공천 학살'이 우려된다는 질문에 "진정한 시스템 공천이 훼손되면 많은 부작용을 낳는다. 그런 일이 없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에 나설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할 일이 무엇인가 하는 것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한다"고 여지를 두며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연설에서 "(정치권에서) 지금의 절망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여러 갈래의 모색이 이어지고 있다"며 "그분들과 상의하지 않았지만, 문제의식과 충정에 공감한다"고 했다.

이는 민주당 내 비주류 모임인 '원칙과 상식', 한국의희망 양향자 의원이나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 대표 금태섭 전 의원 등 제3지대 정치세력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정부도 비판했다.

그는 "이대로 가면 윤석열 정부는 1987년 민주화 이후 최악의 정부로 기록될 것"이라며 "탄핵을 당한 박근혜 정부는 정체의 기간이었지만, 윤석열 정부는 퇴보의 기간으로 평가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국정 비전이나 국가경영 역량이 보이지 않고, 과거를 헤집는 일만 두드러졌다"며 "(윤 대통령은) 말을 줄이고 많이 듣기를 권한다. 국정운영에서 즉흥은 금물"이라고 말했다.

hye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