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 사망 수리티터널 사고 "버스기사가 휴대폰 문자 확인하다…"
연합뉴스
입력 2023-11-21 15:10:42 수정 2023-11-21 15:10:42
"휴대폰 보느라 교통정체 파악 못해 앞에 있던 15인승 승합차 추돌" 경찰, 사안 중대성 감안해 시물레이션 결과 나오면 영장 신청 검토


찌그러진 승합차(보은=연합뉴스) = 21일 오전 8시 55분께 충북 보은군 수한면 당진영덕고속도로 상행선 수리티 터널 안을 달리던 고속버스가 앞서가던 15인승 승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합차에 타고 있던 11명의 승객 중 2명이 사망했고 1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3명은 크게 다쳤으며 5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26명의 승객이 타고 있던 버스에선 1명의 중상자와 1명의 경상자가 발생했다. 2023.10.21 [충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ase_arete@yna.co.kr

(보은=연합뉴스) 이성민 기자 = 지난달 충북 보은군 수리티 터널에서 나들이 가던 동창생들이 탄 승합차를 들이받아 4명을 숨지게 한 대형 교통사고는 버스 기사가 운전 중 휴대전화 문자를 확인하다가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낸 버스(보은=연합뉴스) = 21일 오전 8시 55분께 충북 보은군 수한면 당진영덕고속도로 상행선 수리티 터널 안을 달리던 고속버스가 앞서가던 15인승 승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합차에 타고 있던 11명의 승객 중 2명이 사망했고 1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3명은 크게 다쳤으며 5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26명의 승객이 타고 있던 버스에선 1명의 중상자와 1명의 경상자가 발생했다. 2023.10.21 [충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ase_arete@yna.co.kr

21일 충북 보은경찰서에 따르면 버스 운전기사 A(59)씨는 사고 후 입원 치료를 받다가 최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문자를 확인하느라 잠시 휴대전화를 본 사이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가 몰던 버스는 편도 2차로 1차선을 달리고 있었는데, 앞서가던 대형트럭이 차량 정체를 피해 2차선으로 차선 변경을 하자 그 앞에 있던 15인승 승합차를 그대로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휴대전화를 보다가 차량이 정체된 것을 모르고 그대로 앞에 있던 차를 추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버스 블랙박스를 도로교통공단에 맡겨 분석을 의뢰했다.

공단은 블랙박스 영상을 토대로 시물레이션을 실시해 사고 당시 버스의 속력과 A씨가 브레이크를 밟았는지 등을 규명할 예정이다.

터널 내 다른 차량의 블랙박스를 분석한 결과 당시 버스는 속력을 줄이지 않고 그대로 승합차를 들이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버스 블랙박스에 대한 도로교통공단의 분석 결과는 약 2주 후 나올 예정이다.


지난달 21일 충북 보은군 수한면 당진영덕고속도로 상행선 수리티 터널 안에서 A씨가 몰던 고속버스가 앞서가던 15인승 승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탑승자 11명 중 맨 뒤 좌석에 타고 있던 3명과 그 앞좌석에 타고 있던 1명이 사망했다.

나머지 7명은 모두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이들은 모두 은퇴를 한두 해 앞두고 있던 50·60대 초등학교 동창생으로 주말 나들이를 가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26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던 버스에선 기사 A씨와 승객 1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공단 결과가 나오는 대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다.

chase_aret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