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하루' 홍상수 "김민희·기주봉 사진 보고 시작된 영화"
연합뉴스
입력 2023-05-26 22:57:12 수정 2023-05-26 22:57:12
칸영화제 감독주간 폐막작…김민희는 스케줄 상 불참


영화 '우리의 하루'로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홍상수 감독(왼쪽)과 배우 기주봉[촬영 오보람]


(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영화를 만드는 데 있어서 무엇을 하든, 저 자신을 반영합니다. 거기서 벗어날 수 없어요. 나이가 들어가면서 저와 가까운 디테일을 더 활용하게 됩니다."

신작 '우리의 하루'로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홍상수 감독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크와제트 극장에서 열린 관객과의 대화 시사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 작품은 프랑스 감독협회가 칸영화제에서 차별화된 세계 영화를 소개하는 감독주간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강한 작가주의 색채와 한정된 공간의 활용, 홍 감독과 그의 연인 김민희를 투영한 듯한 캐릭터 등이 전작들과 닮았다.

홍 감독은 "이상하게 들릴 수 있지만 (영화에 나올) 사람들이 떠올랐고 이들에게 그 기간 출연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기주봉 씨는 '그렇다'고 답하면서 나에게 최근 찍은 사진을 보내줬다"고 영화의 출발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그리고서 제가 김민희 씨의 사진을 찍었다. 우연히도 두 사람이 휴대전화 앨범에 나란히 있었고 둘 다 흰옷을 입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민희는 칸영화제에 불참했다. 홍 감독은 "김민희 씨도 매우 참석하고 싶어 했지만, 오래전 잡아 놓은 약속이 있어 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영화 '우리의 하루' 속 한 장면[화인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화는 얼마 전 배우 생활에서 은퇴한 상원(김민희 분)과 늙은 시인 의주(기주봉) 각각의 이야기를 교차하며 보여준다.

상원은 친한 언니 정수(송선미)의 집에서 지내고 있다. 그가 키우는 고양이의 이름이 '우리'다. 정수, 우리와 함께 평온한 낮을 보내던 그는 집으로 찾아온 막내 이모의 딸 지수(박미소)를 만난다. 지수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경험을 좀 전수해달라고 한다.

극 중 상원은 김민희의 페르소나다. "'거기'에서는 잠도 못 자고 지겹고 힘들었어"라는 상원의 대사는 마치 상업 영화계에 지쳤던 김민희가 자조하는 말처럼 들린다. "연기 잘하시는데"라며 아쉬워하는 지수에게는 "설명하기 복잡하다"고 답한다. 반면 지인들과 기타를 치며 노래하고 라면을 먹는 상원에게선 한층 편안해진 김민희의 모습이 엿보인다.

의주는 최근 젊은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시인이다. 하지만 그의 관심은 건강한 생활을 하는 것이다. 자신의 다큐멘터리를 찍겠다는 대학생의 카메라 앞에서도 라면을 먹고 술과 담배를 찾는 시시껄렁한 모습만 보인다. 그러다 배우를 꿈꾸는 젊은 남자를 만난다. 그는 의주에게 삶이 뭔지, 사랑은 뭔지, 그렇다면 진리는 무엇인지 철학적 질문을 던진다.

영화 '우리의 하루' 속 한 장면[화인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래도 담백하고 기교 없는 연출과 소품 등을 선보이는 홍 감독이지만 이번 영화는 이전 작품들보다는 덜 무거운 느낌을 준다.

홍 감독은 이에 대해 "가능한 한 영화를 가볍게 만들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그게 더 나에게서 많은 것을 드러낼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 첫 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우리의 하루'는 26일 밤 올림피아8 극장에서 감독주간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ramb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