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다진 美中, 대화국면 돌입하나…상무장관 회담부터 시작(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3-05-25 17:38:36 수정 2023-05-25 17:38:36
중국 상무부장 25∼26일 방미 협의…내달초 국방장관 회담 가능성도 2월 정찰풍선 갈등에 연기된 블링컨 국무 방중 조기성사 여부가 관건


성조기와 오성홍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러시아 총리의 방중 등으로 자기 진영을 각자 다진 미국과 중국이 경제·무역 분야에서부터 고위급 대화를 본격 재개한다.

중국 상무부는 25일 왕원타오 부장이 25∼2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무역장관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며, 이 기간 미국의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회담한다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의 '오스트리아 빈 회동(10∼11일)에 이어지는 미중 고위급 대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도입된 미국의 대중국 고율 관세 완화 문제와 함께 최근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제재, 미국의 대중국 반도체 장비 수출 제한 조치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미중 양국발로 양국 대화 재개와 연결되는 움직임들이 있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1일 일본 히로시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종료 후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초 미국 영공을 침범한 중국 정찰 풍선(중국은 과학연구용 민간 비행선이라고 주장)을 미국이 격추한 이후 냉각된 미·중 관계가 곧 해빙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약 5개월간 공석이었던 주미 중국 대사로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이던 셰펑 신임 대사가 23일(이하 현지시간) 부임함으로써 미중 소통 채널의 '빠진 이'가 채워졌다.

부임직후 기자 질문에 답하는 셰펑 주미 중국대사(신화 연합뉴스)

미국 외교라인의 인적 조정 움직임도 같은 맥락에서 눈길을 끌었다. 웬디 셔먼이 국무부 2인자인 부장관직에서 12일 사임했고, 작년 12월부터 국무부 중국 문제 조정관으로 재임해온 릭 워터스 부차관보가 조정관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향을 피력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이런 인사가 미국의 대중국 정책 선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볼 근거는 부족하지만, 새로운 정책적 시도가 이뤄지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일부에서 나온다.

결국 미중 경쟁이 무력 충돌로 비화하는 것을 막고, 정찰 풍선 갈등 이전, 더 나아가 작년 11월 미중 정상의 발리 회담 직후 상황으로 돌아가기 위해 양측이 각급 대화를 재개할 시기가 무르익고 있다는 것이 외교가의 대체적인 평가다.

무역 분야에 이어 내달 2∼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리상푸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의 회동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만약 성사된다면 미국이 리 부장에게 걸어 놓은 제재를 해제하게 될 전망이다.

앞으로 예상되는 양국의 고위급 대화 중 하이라이트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방중 재추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블링컨 장관은 작년 11월 발리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의 후속 협의를 위해 2월초 중국을 방문하기로 했으나, 출발 직전 불거진 '정찰풍선 사태'로 인해 무기한 일정을 연기했다. 그 후 3개월 이상 양국 관계는 사실상 대화가 실종된 첨예한 갈등기를 보냈다.

이런 배경이 있는 만큼 양국 관계의 '꼬인 매듭'을 푸는 차원에서 블링컨 장관의 방중을 통해 포괄적으로 양국 관계 관리를 모색하는 행보가 필요할 것으로 보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블링컨 방중이 성사되려면 격추된 정찰풍선 잔해에 대한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조사 결과 발표 등 양국 관계의 잠재적 갈등 증폭 요소들을 옆으로 치우거나 넘어서야 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미중 간의 본격적 대화 재개는 최근 심상치 않은 갈등 양상을 보이는 한중관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한중 갈등은 미중 전략경쟁 심화 속에서 한국이 한미동맹과 한미일 안보 공조 강화의 방향을 확고히 하고, 중국이 그에 격하게 반발하면서 심화한 측면이 있다고 외교가는 보고 있다.

그런 만큼 미중관계가 본격적 대화·상황 관리 국면으로 들어가면 그것은 한중관계의 변화 계기로 연결될 가능성이 없지 않아 보인다.

정찰풍선 갈등 속 2월 방중 연기한 블링컨 미 국무장관(CG)[연합뉴스TV 제공]

jh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