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핼러윈 문건' 의혹 수사(종합2보)
연합뉴스
입력 2023-02-09 19:17:23 수정 2023-02-09 19:17:23
서울청 '정보라인' 2명 추가 입건…보고서 삭제 지시 혐의
이태원 참사 위험성 예견했나…경찰 수뇌부로 수사 확대


경찰, '무너진 경찰 보고체계' 총경 2명 수사 전환(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경찰이 '이태원 참사' 당시 지휘부 보고를 늦게 한 책임을 물어 총경급 경찰 간부 2명을 대기발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3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로비. 2022.11.3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이태원 참사를 보강수사 중인 검찰이 9일 핼러윈 대응문건 삭제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참사 예견 가능성과 밀접하게 연관된 경찰 정보라인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면서 경찰 수뇌부에 참사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오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정보국 정보분석과·정보상황과·정보관리과 등 7곳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참사 전후 각종 보고서 생산·보고 관련 기록을 확보했다.

검찰은 전날 이태원 핼러윈 축제 관련 보고서 3건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 등)로 박성민(56) 전 서울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과 김진호(52) 전 용산경찰서 정보과장을 추가 기소했다.

이들은 참사 직후인 지난해 11월2일 용산경찰서 정보관이 생산한 '이태원 할로윈 축제 공공안녕 위험 분석' 보고서를 업무용 PC에서 삭제하라고 지시한 혐의로 이미 구속기소돼 재판 중이다.

해당 보고서에는 핼러윈 기간 대규모 인파에 따른 사고 위험성과 경찰 대응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검찰은 이들 보고서를 경찰 관계자들의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로 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용산서 정보과는 지난해 10월4일 경찰청 정보국의 지시에 따라 '가을축제행사 안전관리 실태 및 사고위험 요인'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 보고서는 서울경찰청 정보부를 거쳐 경찰청 정보국에 보고됐다.

용산서 정보과는 서울청 정보부 지시로 보고서 '할로윈 데이, 온오프 치안부담요인'을 작성해 서울청에 보고했다. 이 보고서를 토대로 작성한 또 다른 정보보고서는 경찰 정보문건 관리 시스템에 올렸다.

검찰은 압수수색에 앞서 이 정보보고서 삭제에 관여한 혐의(증거인멸교사 등)로 이태원 참사 수사 당시 서울청 정보부 소속이었던 경찰 관계자 2명을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김 전 과장과 박 전 부장이 삭제하도록 지시한 용산서 정보과 보고서 4건 외에 서울청에서 작성한 정보보고서 1건까지 총 5건의 보고서 삭제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최근 인사에서 경찰청 정보관리과장으로 발령났다.

검찰은 문건 지시·보고 경로를 분석해 경찰청이 핼러윈 관련 보고서 삭제에도 관여했는지, 경찰청 수뇌부가 보고받은 문건을 통해 참사 위험성을 예견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정황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김광호(59) 서울경찰청장의 경우 핼러윈 기간 치안부담 등 일선에서 취합된 정보를 보고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최근 집무실을 두 차례 압수수색하는 등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수사 중이다.

curiou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