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비정규직 40% 상회…대기업과 격차 통계작성 이래 최대
연합뉴스
입력 2022-12-05 06:01:02 수정 2022-12-05 13:52:51
10년 전 대비 중소기업 비정규직 비중 5.5%p↑…대기업의 5배


사무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기업 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이 4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과의 비정규직 비중 격차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로 벌어졌다.

최근 10년 동안 중소기업의 비정규직 비중 증가 폭은 대기업을 크게 앞질렀다.

5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에 따르면 종사자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 올해(매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는 767만9천 명으로 중소기업 전체 근로자의 41.1%에 달했다.

이 비중은 비정규직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40% 선을 줄곧 밑돌다가 지난해(41.7%) 처음으로 40% 선을 돌파했고 올해도 40% 선을 웃돌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 사태 여파로 정규직이 전년 대비 12만7천 명 줄어든 대신 비정규직은 58만6천 명 늘어 비정규직 비중이 커졌고 올해는 정규직 37만1천 명, 비정규직 9만 명이 각각 늘며 비중이 다소 작아졌다.

비정규직 통계서·시간제 노동자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이에 반해 올해 종사자 300인 이상 대기업의 비정규직 근로자는 47만8천 명으로 대기업 전체 근로자의 15.6%에 그쳤다.

이 비중은 2019년 15.8%, 2020년 15.7%에서 지난해 코로나 여파로 17.1%로 커졌다가 올해 15.6%로 다시 줄었다.

올해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비정규직 비중 격차는 25.5%포인트(p)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이후 가장 컸다.

격차는 2019년 23.7%p, 2020년 23.8%p, 지난해 24.6%p에 이어 올해 더 커졌다.

올해 비정규직 비중을 10년 전인 2012년과 비교하면 중소기업 증가 폭이 대기업의 5배에 달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급여 차이[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중소기업 비정규직 비중은 2012년 35.7%에서 올해 41.1%로 5.5%p 상승했고 같은 기간에 대기업 비정규직 비중은 14.5%에서 15.6%로 1.1%p 올랐다.

올해 중소기업 비정규직 근로자는 10년 전 대비 203만2천 명(36.0%) 증가했지만 정규직 근로자는 80만3천 명(7.9%) 증가에 그쳤다.

대기업은 정규직이 77만7천 명(43.1%) 늘었고 비정규직은 17만1천 명(55.7%) 증가했다.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비교해 비정규직 비중이 크고 그 격차도 계속 벌어지는 것은 중소기업의 경영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와 임금 부담 등이 작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소기업도 인력 수요는 계속 생기지만 불확실성으로 경영이 지속가능할 것인가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 보니 정규직 채용으로 체계적으로 대응하기보다 비정규직을 채용하는 상황이 생기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대기업·중소기업 비정규직 비중 추이(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표] 대기업·중소기업 비정규직 비중 추이 (단위: %, %p)

┌────────────────┬────────────────────┬────────────────────┬────────────┐ │ 연도 │ 중소기업 │ 대기업 │ 격차 │ │ │(종사자 300인 미만) │(종사자 300인 이상) │ │ │ │ │ │ │ ├────────────────┼────────────────────┼────────────────────┼────────────┤ │ 2012 │ 35.7 │ 14.5 │ 21.1 │ ├────────────────┼────────────────────┼────────────────────┼────────────┤ │ 2013 │ 34.9 │ 15.1 │ 19.8 │ ├────────────────┼────────────────────┼────────────────────┼────────────┤ │ 2014 │ 34.5 │ 15.8 │ 18.7 │ ├────────────────┼────────────────────┼────────────────────┼────────────┤ │ 2015 │ 35.0 │ 13.9 │ 21.1 │ ├────────────────┼────────────────────┼────────────────────┼────────────┤ │ 2016 │ 35.5 │ 13.6 │ 22.0 │ ├────────────────┼────────────────────┼────────────────────┼────────────┤ │ 2017 │ 35.6 │ 13.5 │ 22.0 │ ├────────────────┼────────────────────┼────────────────────┼────────────┤ │ 2018 │ 35.6 │ 14.7 │ 20.9 │ ├────────────────┼────────────────────┼────────────────────┼────────────┤ │ 2019 │ 39.5 │ 15.8 │ 23.7 │ ├────────────────┼────────────────────┼────────────────────┼────────────┤ │ 2020 │ 39.5 │ 15.7 │ 23.8 │ ├────────────────┼────────────────────┼────────────────────┼────────────┤ │ 2021 │ 41.7 │ 17.1 │ 24.6 │ ├────────────────┼────────────────────┼────────────────────┼────────────┤ │ 2022 │ 41.1 │ 15.6 │ 25.5 │ └────────────────┴────────────────────┴────────────────────┴────────────┘


(자료=통계청)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