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편입 가결' 우크라 점령지들 "푸틴, 합병 승인해달라"
연합뉴스
입력 2022-09-28 21:41:32 수정 2022-09-29 14:13:23
DPR 수장 모스크바행 등 4개 지역 수장들 공개 요청


러시아 영토편입 주민투표 결과 발표한 DPR 수장 푸실린[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행정부들이 주민투표를 통해 러시아로의 영토 편입을 결정한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이를 승인해 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로이터, 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에서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독립을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수반 데니스 푸실린은 러시아로의 영토 편입 관련 법적 절차를 완료하기 위해 러시아로 출발했다.

그는 출발 전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문서를 갖고 모스크바로 떠난다"면서 "이제 우리는 러시아 연방의 일원으로서 전투의 새로운 단계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부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주에서 독립을 선포한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수장 레오니트 파센치크, 자포리자주 친러시아 행정부 수반 예브게니 발리츠키, 헤르손주 친러시아 행정부 수반 블라디미르 살도 역시 전날 치러진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러시아 영토로의 편입을 승인해 달라고 푸틴 대통령에게 공개 요청했다.

전날 이들 4개 점령지에서는 러시아로의 영토 편입을 묻는 닷새간의 주민투표가 마무리됐으며, 개표 결과 지역별로 87~99%의 압도적 찬성률로 영토 편입안이 가결됐다.

러시아는 '새로운 연방 주체(구성체) 편입 절차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들 지역의 영토 편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푸틴 대통령은 점령지로부터 편입 신청서를 제출받은 뒤 정부·의회와의 협의를 거쳐 편입 후보 지역들과 국제조약을 체결하게 된다.

이 조약은 헌법재판소로부터 러시아 헌법에 부합한다는 판단을 받게 되면 이후 하원과 상원의 비준 동의, 대통령 최종 서명 등의 과정을 거쳐 발효된다.

2014년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귀속될 때는 주민투표 이후 6일 만에 모든 절차가 마무리됐다.

다만, 이번에는 해당 지역이 많고 투표가 5일간 진행된 만큼 최종 절차가 완료되려면 10월 초는 돼야 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