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부국 두바이, 저소득층 위한 무료 '빵 자판기' 설치
연합뉴스
입력 2022-09-27 23:34:37 수정 2022-09-27 23:34:37


두바이에 설치된 무료 '빵 자판기'[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중동의 산유국이자 부국으로 알려진 두바이에 저소득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빵 자판기'가 도입돼 눈길을 끈다.

두바이 지도자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재단은 최근 두바이 도심 10곳에 빈곤층에게 식량을 공급하는 자동판매기를 설치했다.

누구든지 이 기기의 터치스크린을 이용해 빵 종류를 선택하면 곧바로 따뜻한 빵이 제공된다.

제공 가능한 빵 종류는 샌드위치, 피타, 인도식 차파티 등이다. 피타는 밀반죽을 얇고 납작하게 밀어 만든 타원형 빵으로 중동지역에서 식사용으로 즐겨 먹는다.

알막툼 재단의 제이나브 알타미미 이사는 27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사회적으로 혜택을 받지 못한 가정이나 빈곤한 외국인 노동자들이 찾아오기 전에 우리가 그들에게 다가서기 위한 것"이라며 자판기 설치 목적을 설명했다.

기부를 원하는 사람을 위한 신용카드 결제 리더기도 이 자판기에 탑재됐다.

980만명 수준인 아랍에미리트(UAE) 인구 중 90%는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온 노동자들이다.

두바이에 설치된 무료 '빵 자판기'[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서비스, 건설, 교통, 부동산업 등에 종사하면서 경제 활동을 하지만, 소득은 넉넉하지 못한 편이다.

두바이 세차장에서 일하는 네팔인 비간다르는 한 달에 1천 디르함(약 38만원)을 번다고 전했다.

그는 "보통 고용주가 교통비와 주거비를 지원하는 경우는 많지만, 식비는 알아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막에 건설된 도시인 두바이는 농축산물 등 대부분의 식품을 수입에 의존한다. 올해 글로벌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두바이의 생계비도 상당 부분 상승했다.

두바이 통계청은 지난 7월 기준 식품 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8.75% 상승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생활고에 시달린 두바이 배달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하기도 했다.

두바이에 설치된 무료 '빵 자판기'[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