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러 점령지 사이비 주민투표, 전 세계가 규탄할 것"
연합뉴스
입력 2022-09-24 07:31:33 수정 2022-09-24 07:31:33


합병 관련 의사표시하는 돈바스 주민…투표함은 투명한 재질이다[TASS=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점령지 4곳에서 시작된 '러시아 합병' 주민투표와 관련, "사이비 투표에 대해 전 세계가 절대적으로 공정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각국의 대응을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정례 대국민 연설에서 "투표는 명백하게 규탄당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주민투표에 대해 "국제법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법을 위반한 범죄"라고 덧붙였다.

도네츠크,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 등 우크라이나의 러시아군 점령지 4곳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러시아 영토 편입 찬반을 묻는 주민 투표가 시작됐다.

러시아는 루한스크주와 헤르손주 대부분 지역, 자포리자주 80%, 도네츠크주 60%가량을 점령 중으로, 이들 점령지는 우크라이나 전체 면적의 약 15%에 달한다. 그러나 이들 4개 지역 모두에서 우크라이나군과 전투가 끊이지 않고 있다.

투표는 오는 27일까지 닷새간 이어진다.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이번 투표를 '가짜 투표'로 규정하고 결과를 절대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공습 공격에 이란제 드론을 사용한 데 대해서는 "악랄함과 손잡은 모든 사례를 전세계가 알게 될 것이다. 여기에는 응당한 결과도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이란제 드론에 우크라이나 민간인이 숨지는 사례가 발생하자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란 대사의 아그레망(외교사절에 대한 동의)을 취소하고 키이우 주재 이란 대사관의 외교관 수를 대폭 줄이는 등 이란과의 외교관계 수준을 격하했다.

우크라이나 군에 따르면 이날 남부 항구도시 오데사에서 이란제 자폭 드론 2대가 해상에서 접근, 항구의 행정동 건물을 파괴했다. 이 과정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 나머지 1대의 이란제 '샤헤드-136' 드론은 해상에서 격추됐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