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집중호우] 식약처 "침수 의심 식품 폐기해야…식중독 각별히 주의"
연합뉴스
입력 2022-08-10 10:43:53 수정 2022-08-10 10:43:53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며칠 새 집중호우로 식중독 발생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며 침수 의심 식품을 폐기하는 등 식재료 관리에 더욱 주의해달라고 10일 당부했다.

식약처는 집중호우나 장마로 하천이 범람하면 가축 분뇨나 퇴비가 노출돼 지하수나 채소가 오염될 수 있다며 장마철 식중독 예방 요령을 안내했다.

이에 따르면 침수됐거나 침수가 의심되는 식품은 폐기 처분하고, 샐러드·생채무침처럼 채소를 가열하지 않고 먹을 때는 염소 소독액에 5분 이상 담근 후 충분히 헹궈야 한다.

침수로 정전이 돼 냉장고에 든 식품의 변질이 의심되면 폐기해야 한다.

조리한 음식은 2시간 이내에 먹는 것이 좋고, 냉장·냉동 보관해야 한다. 남은 음식이나 즉석식품을 섭취하기 전에는 충분한 온도에서 재가열할 필요가 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번과 같은 집중호우에 식중독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며 "외출에서 돌아온 뒤나 식사 전, 화장실 이용 후 등에 반드시 비누를 이용해 손을 씻고, 음식은 충분히 익혀서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8일부터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역대급 폭우가 쏟아졌으며 서울·경기·강원에서 16명이 사망·실종되고 이재민 398세대 570명이 발생했다.



폭염에는 채소도 안전하게…상온에 잠시 놔둬도 식중독 (CG)[연합뉴스TV 제공]

sf@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