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강수 마포구청장, 폭우 속 '꿀맛 저녁식사' SNS 논란
연합뉴스
입력 2022-08-09 11:37:15 수정 2022-08-10 17:32:54


박강수 마포구청장[박강수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집중호우로 서울 전역에 피해가 속출한 8일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웃으며 저녁 식사를 하는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박 구청장은 8일 오후 8시 48분께 페이스북에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나니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되었네요.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하고 있습니다"라며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꿀맛입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어 보이며 웃는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박 구청장이 글을 올릴 당시 마포구를 포함한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황이었다.

이날 온라인으로 박 구청장의 게시글과 사진이 전해지면서 "재난특보 상황에 이러고 있다", "최소한의 눈치라도 있어야 한다"고 박 구청장을 질타하는 댓글이 잇따랐다.

이와 관련해 마포구청 측은 "박 구청장이 늦게까지 상황을 살피다 구청에서 가까운 거리의 식당에서 늦은 저녁 식사를 했다"며 "주변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고자 SNS에 식당에서 밥을 먹는 게시글을 종종 올려왔다"고 말했다. 다만 "게시글을 올린 시기가 적절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readin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