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당·대통령 공격, 朴탄핵 때 연상…막장정치"(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2-08-05 16:25:21 수정 2022-08-05 16:27:26
"자중하라 했건만 李 극언대응 크나큰 잘못…중재 그만두기로"
'친이준석계' 정미경 "이쯤에서 당 대표로서 손 놓을 때"


홍준표 대구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추진으로 대표직 상실 위기에 처한 이준석 대표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당을 비판하며 법적 대응 관측까지 나오는 것과 관련해 5일 당내에서는 자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왔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SNS에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로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며 "이제 그만들하라"고 적었다.

홍 시장은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며 "자중하시고 사법 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이 대표를 향해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충고했다.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미경 최고위원도 YTN 라디오에서 "틀린 길을 가는 것이라고 하더라도 이 혼란을 더 크게 만들 수는 없다"며 "이준석 대표는 이쯤에서 당 대표로서 손을 놓을 때가 되지 않았느냐"라고 말했다.

당내에서 친이준석계 인사로 꼽히는 그는 앞서 절차적 정당성 문제 등을 지적하며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반대한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은 "(비대위 확정시 이 대표가) 가처분을 하려고 할 것"이라며 "법률가들이 볼 때 이번 가처분은 거의 받아들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굳이 가처분까지 가서 옳고 그름을 본인이 인정받는 그 길을 가야 되느냐, 저는 아니라고 본다"면서 "만약에 본인이 가처분해서 이기면 더 혼란해진다. 차라리 지는 게 낫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말하자면 (이 대표가) 대장의 길을 가기를 원한다. 결국 지도자들은 당이 혼란스럽게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이라며 "(이 대표가) 진짜 고민을 많이 하고 결정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gee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