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행안장관 겨냥 "치안 장악에 열올려…무더위 더 상승"
연합뉴스
입력 2022-07-06 11:03:30 수정 2022-07-06 11:03:30


국민의힘 권은희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권은희 의원은 6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부정하고 있다면서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경찰 출신인 권 의원은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안에 대해서도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조처라면서 "장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해왔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장관은 재난 소관 부처의 장관"이라면서 "최근 연일 확대되는 폭염 발효 상황에서 소관 업무가 아닌 치안 사무 장악에 열 올리며 무더위를 더 상승시키고 있다"고 비꼬았다.

이 장관이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를 제청하면서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다'고 언급한 점을 두고는 "치안 사무가 정권마다 달라져야 한다는 것으로 경찰의 정치적 중립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장관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은 당시 청와대가 해경을 직접 지휘해서 생긴 것'이라고 단정한다"며 "진행 중인 수사 사안에 대해 결론을 제시하면서 적극적으로 개입할 자세임을 엿볼 수 있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막무가내 막말이라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듯한데, 헌법과 법률에 따른 심판 대상으로 이 장관의 한마디 한마디 빼놓지 않겠다"며 "이 장관이 무너트리려 하는 경찰의 중립성을 바로 세우는 반면교사로 삼겠다"고 했다.

honk021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