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도 안전하게"…해수부 '해양안전 체험시설' 운영
연합뉴스
입력 2022-07-06 11:00:06 수정 2022-07-06 11:00:06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해양수산부는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이해 전남 여수 해양교육원, 강원 춘천 남이섬 등 전국 각지에 위치한 물놀이 시설 6곳에서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시설'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 [ 해수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최근 해양레저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으나 구명조끼 미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해양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수도권, 강원권, 경상권, 전라권, 충청권 등 5개 권역으로 나누어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시설'을 설치하고 구명조끼 착용, 구명뗏목 작동 및 탑승, 생존수영 실습 등 해양사고 대처 방법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또 해당 시설에는 '가상현실 체험장'이 설치돼 여객선 화재 사고 발생 시 비상탈출과 구명조끼 착용 효과 등을 가상현실로 체험해볼 수 있다.

이밖에 '해양안전 전시관'에서는 선박에서 비상상황 시 사용되는 선박구명설비와 구명뗏목 내 비치된 생존용품을 살펴볼 수 있다.

최성용 해수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해양안전 체험시설로 가족, 친구들이 다 함께 손쉽고 재미있게 해양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해수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의 해양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해양안전 체험·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buil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