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중남미 주요국에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
연합뉴스
입력 2022-07-06 10:42:37 수정 2022-07-06 10:42:37
중남미 10여개국 정부 고위인사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에 초청


현대차그룹, 중남미에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현대차그룹은 6일 중남미 주요국 고위 인사를 현대차[005380]의 브랜드 체험관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에 초청해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한 지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코스타리카의 아르놀도 안드레 외교부 장관, 온두라스 엔리케 레이나 외교부 장관, 과테말라 호세 앙헬 로페즈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중남미 10여개국 고위 인사와 각국 대사 등 23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외교부와 부산시가 공동 개최한 '2022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차 지난 5일부터 부산을 방문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들에게 2030 부산엑스포가 지향하는 미래 및 인류를 위한 기술 혁신 관련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이 과거 철강공장 자리에 세워진 점에 착안, 노후한 철강공장을 사람과 문화, 예술이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으로 변모시킨 스토리를 우리나라와 부산의 문화적 창의성을 보여주는 사례로 설명했다.

또한 글로벌 허브 도시로 도약 중인 부산과 우리나라의 역동성, 미래 지향성을 부각하고, 부산의 경쟁 우위 포인트와 비전을 적극적으로 설파하면서 각국의 지지를 당부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현대차그룹, 중남미에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은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부산이야말로 2030 세계 엑스포를 통해 인류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할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 차원의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전담 조직(TF)을 꾸렸다.

지난달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열린 유치 후보국 경쟁 설명회(PT)에 연구개발본부 소속 연구원이 대표 연사로 참여했고, 현대차·기아의 파리 판매 거점을 활용한 홍보 영상 노출과 랩핑 차량 홍보 등을 통해 실질적인 유치 지원 활동을 벌였다.

min2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