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현철해 조문하며 '울먹'…"무장강화에 헌신"
연합뉴스
입력 2022-05-21 11:04:13 수정 2022-05-22 13:33:44


고(故) 현철해 빈소 조문하며 울먹이는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일 고(故) 현철해 인민군 원수 빈소에 조문했다. 사진은 울먹거리는 김 위원장 모습. 2022.5.21 [조선중앙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사망한 김정일 체제의 군부 핵심 현철해 원수를 조문했다.

김 위원장은 20일 4·25문화회관에 마련된 현철해 인민군 원수의 빈소를 찾아 깊은 애도를 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수십 년간 위대한 수령님을 결사옹위하는 투쟁에서 무비의 영웅성과 희생성을 남김없이 발휘했다"면서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혁명영도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하면서 우리 장군님의 그림자가 되여 인민군대를 오직 수령의 령도만을 받드는 충실한 혁명적 무장력으로 강화발전시키는 성업에 헌신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철해 동지를 잃은 것은 우리 당과 군대, 인민에게 있어서 보상할수 없는 손실"이라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노 혁명가의 빛나는 삶을 영원히 잊지 말고 그가 지녔던 충실성과 혁명적 신념을 따라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고인의 유해를 바라보며 비통한 표정을 짓더니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고, 묵념 뒤 돌아서면서는 눈물을 훔치는 장면도 조선중앙TV 화면에 담겼다.

그는 직접 현철해의 국장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을 정도로 극진한 예우를 갖췄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로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정일 체제에서 김정은의 후계자 교육을 담당하기도 했다.

고(故) 현철해 빈소 조문하며 눈물흘리는 김정은(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일 고(故) 현철해 인민군 원수 빈소에 조문했다. 사진은 손수건으로 눈물 닦는 김 위원장 모습. 2022.5.21 [조선중앙TV 캡처]

transi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