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의 아들' 자처한 尹, 중원 구애…"제 선조 500년 사신 곳"(종합2보)
연합뉴스
입력 2022-01-21 19:14:24 수정 2022-01-21 19:14:24
충청 내륙철도·서산공항·중원 신산업벨트·제2대덕단지 등 공약 쏟아내
"과천 방사청을 대전으로…항공우주청은 경남에"


청년 당원들과 함께 춤추는 윤석열(천안=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전 충남 천안시 아우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충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대선 승리 결의를 다지며 청년 당원들의 율동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2022.1.21 uwg806@yna.co.kr



(서울·천안·대전=연합뉴스) 한지훈 문다영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부터 1박 2일 동안 충남·대전·세종을 찾아 중원 표심 공략에 나섰다.

자신의 지역적 뿌리이자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청 지역의 민심에 호소하면서 설 연휴 전 확실한 지지율 상승 곡선을 만들어가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특히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고향이 충남 공주인 점을 고리로 '충청의 아들'을 자임하며 지역민들의 충청 대망론을 자극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충남 천안의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참배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 3·1 운동 정신을 되새겨 경제 번영과 국민 통합에 앞장서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됐다.



유관순 열사 기념관 참배하는 윤석열(천안=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전 충남 천안시 동남구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참배하고 있다. 2022.1.21 uwg806@yna.co.kr

윤 후보는 이어 천안 아우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충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지지자들과 만났다.

그는 연설을 통해 "충효의 고장 충남을 찾을 때마다 '충(忠)'이라는 말을 생각한다"며 "저 혼자만의 힘으로 위기의 대한민국을 바로 잡기 어렵다. 충청인의 열정적인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정신이 바로 이 아우내 장터에서 시작됐다"며 "우리 모두 선혈에 떳떳하게, 후손으로서 임무를 다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충남을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을 구현하는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으로 만들겠다"며 7가지 지역 맞춤형 공약을 함께 발표했다.

그는 충남 삽교역과 대전역을 잇는 충청 내륙철도를 건설하고, 충남 서산에서 경북 울진까지 연결되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산 공군비행장 인프라를 활용한 민간 공항을 신설하는 방안도 거론했다.

아울러 내포 신도시를 탄소중립 시범도시로 지정해 관련 공공기관을 이전하고, 천안의 성환 종축장 이전 부지에 첨단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산에 국립경찰병원을 설립하는 등 국립병원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수도권과의 의료 격차를 해소하고, 가로림만 생태계를 되살려 국가 해양 정원을 조성하는 내용도 공약에 포함했다.



윤석열,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 참석(대전=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2022.1.21 uwg806@yna.co.kr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으로 이동해 선대위 필승결의대회를 열었다.

윤 후보는 연설에서 "저희 선조가 500년을 논산과 공주에 사셨고 저도 논산과 대전에서 근무했다"며 "어렵고 힘들 때마다 제게 기운을 북돋아 준 곳이었다"고 친근감을 표시했다.

윤 후보는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을 이끌어온 대전을 4차 산업 특별시로 만들겠다"라며 8가지 지역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먼저 중부 내륙 지역의 산업·연구단지를 재편해 '중원 신산업벨트'를 구축하고, 특히 이 중 청주, 대전, 천안, 세종에 '국가 신경망 기술 연구 클러스터'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충청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대전권 광역순환도로'를 건설하고, 대전 도심을 통과하는 경부선과 호남선 등을 지하화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호남고속도로 대전 구간의 지선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 대전과 세종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고, 유성 북부에 200만 평 규모로 제2대덕연구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윤 후보는 현재 과천에 있는 방위사업청을 옮겨와 대전을 국방과학기술의 요람으로 만드는 대신 항공우주청을 설립할 경우 대전이 아닌 경남에 두는 방안을 거론했다.

그는 대전 지역 기자들에게 "이쪽은 연구기술 개발 중심으로, 경남에 있는 항공우주청은 이걸 집행하는 것으로 가는 게 맞는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 중심의 지역 은행도 설립하겠다고 했다.

이밖에 낙후한 대전사업단지를 청년창업 기지로 재탄생시키는 한편, 대전현충원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호국보훈 메모리얼 파크'를 세우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대전 선대위 행사를 마친 뒤 중앙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했다. 인사 도중 "박근혜 전 대통령도 여기 오셨었다고 한다"고 수행원들에게 말하기도 했다.

그는 주말인 22일에는 세종과 청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han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