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사흘 만에" 실종자 6명 중 1명 숨진 채 수습(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2-01-14 20:54:55 수정 2022-01-14 23:09:18
60대 남,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건물 지하서 매몰된 채 발견
28∼34층서 동료들과 작업하다가 추락 추정…남은 5명 수색 방침


붕괴 현장 실종자 1명 구조 완료...사망 추정(광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4일 오후 구조대원들이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붕괴 건물 지하 1층에서 실종자 1명을 구조하고 있다. 이 실종자는 전날 오전 11시 14분께 지하 1층 계단 난간 부근에서 팔 한쪽만 보인 채로 발견됐으나 흙더미와 잔해에 매몰돼 약 31시간 만에 구조됐다. 소방당국은 구조된 사람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병원으로 이송해 추가 조치를 할 방침이다. 2022.1.14 superdoo82@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나보배 기자 =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사흘 만에 실종자 6명 중 1명이 잔해더미에서 숨진 채 수습됐다.

소방당국은 "14일 오후 6시 49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붕괴 건물 지하 1층 인근에서 60대 남성 A씨를 수습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수습 당시 이미 사망한 것으로 판정됐다.

A씨는 앞서 붕괴한 건물의 28∼34층에서 창호, 소방설비 공사 등을 맡았다가 연락이 두절된 작업자 6명 중 1명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신원을 특정했으나 유가족 입회와 지문 대조 등을 통해 최종적인 신원 확인 절차를 마칠 예정이다.

신원 확인이 끝나면 광주시와 당국이 유가족의 의견을 반영해 장례 절차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붕괴 발생한 광주 화정아이파크(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져 내려 1명이 다치고 6명이 연락두절 됐다. 사진은 사고 발생 나흘째인 14일 화정아이파크. 2022.1.14 iso64@yna.co.kr

A씨는 전날 오전 11시 14분께 지하 1층 계단 난간 부근에서 팔 한쪽만 보인 채로 발견됐으나 흙더미와 잔해에 매몰돼 약 31시간 만에 수습됐다.

소방당국은 중장비를 동원해 외부에서 진입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한 뒤 들것과 담요 등을 들고 안으로 들어가 고인을 수습했다.

A씨가 발견된 지점은 완공했다면 지하주차장 입구 근처다.

따라서 외벽 등이 붕괴하면서 작업자가 잔해와 함께 지붕을 뚫고 이곳 난간으로 추락해 매몰됐거나 아래로 대피하던 중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작업 위치, 발견 지점 등을 토대로 다른 실종자들에 대한 집중 수색 범위를 설정할 방침이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다치고 6명이 연락이 두절됐다가 이날 처음으로 한 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hs@yna.co.kr

iny@yna.co.kr

war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