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尹, 광주 방문이 면죄부?…광주시민·국민 우습게 본것"
연합뉴스
입력 2021-10-24 17:09:38 수정 2021-10-24 17:09:38
'전두환 옹호·개 사과' 논란 거듭 맹폭…"가식적 태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등으로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최근 한 언론 보도를 통해 윤 전 총장이 책임 당원들에게 '어떤 것도 저들의 공격거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고 더 경계하고 더 단련하겠다'는 취지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알려지자 "겉과 속이 다른 가식적인 태도"라고 질타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해당 보도 내용을 거론하며 "윤 전 총장의 진짜 속내가 어떤 것인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식적으로 '송구하다'며 잘못을 구하는 척하다가 자기 편 앞에서는 마치 희생양이 된 듯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자신이 스스로 자초한 '전두환 망언'과 '개 사과'에 대해 무엇이 잘못인지조차 여전히 모르는 태도"라고 쏘아붙였다.

윤 전 총장이 관련 논란이 불거진 이후 광주를 찾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광주 방문 예고 정도로 스스로 면죄부를 주겠다는 계산이었다면, 결과적으로 광주 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을 우습게 봤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광주 방문을 자신의 죗값에 대한 알리바이로 삼지 말라. 뻔뻔함은 더이상 통하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이 '개 사과' 사진에 부인 김건희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선거가 원래 패밀리 비즈니스'라는 취지로 답한 것을 두고 "윤석열 같은 '망언 제조기'가 되지 않으려면 책을 읽어야 한다"고 비꼬기도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SNS에 올려 논란이 된 '개 사과' 사진[윤 전 총장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여권은 윤 전 총장이 SNS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부패의 구더기들'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도 맹공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저급한 단어와 비유"라며 "그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은 바로 윤 전 총장"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대장동 비리의 근본은 2011년 대검 중앙수사부의 부산저축은행 사건 부실 수사에 있고, 당시 해당 수사의 주임 검사가 윤석열 중수2과장이었다"며 "대장동 투기의 원천 자금을 윤 전 총장이 대준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패의 구더기'라는 말을 쓴 것이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와 윤석열 검찰·국민의힘의 선거 개입 게이트를 의식한 것이 아니냐"며 "주어 없는 비유에 상처 입은 이들에게 사과하고 일련의 의혹에 대해 떳떳하게 책임지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구석에 몰린 범죄자의 초조함이야 이해한다만, 거짓으로 일관하는 욕망의 구더기가 할 말은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패의 구더기들이 대한민국을 갉아먹도록 내버려 두지 않겠다"며 "대장동 게이트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설계하고 행동대장 유동규가 실행한 국민 재산 약탈 범죄"라고 주장한 바 있다.

y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