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헤즈볼라 시위중 총격전…6명 사망·30여명 부상(종합2보)
연합뉴스
입력 2021-10-15 02:54:52 수정 2021-10-15 02:54:52
저격수 최초 총격 후 교전…권총·소총·유탄발사기 동원 '아수라장'
군 당국, 시리아인 등 용의자 9명 검거…유엔 사무총장 "폭력 중단해야"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각)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남부의 타유네에서 시위대를 겨냥한 총격이 발생한 가운데, 헤즈볼라 대원들이 소총과 로켓 추진식 유탄발사기를 들고 응사하고 있다. 2021.10.15 photo@yna.co.kr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14일(현지시간) 시위 도중 총격전이 벌어져 최소 6명이 죽고 3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로이터,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첫 총격은 베이루트 남쪽 교외의 타유네 지역에서 지난해 대폭발 참사의 진상조사 책임자인 판사 교체 요구 시위 중 일어났다.

레바논군은 성명을 통해 "기독교도와 시아파 무슬림 거주지역 사이의 원형교차로를 지나는 시위대를 겨냥해 총격이 가해졌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어 "기독교도 거주지에서 시작된 총격은 교전으로 이어졌다"고 부연했다.

레바논 내무부는 지금까지 최소 6명이 사망했으며, 30여 명이 부상했다고 집계했다.

처음 총격을 가한 주체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AFP 통신은 시아파 무장 정파 헤즈볼라 대원들도 소총을 들고 먼저 총을 쏜 괴한과 교전했다고 전했다.

최초 발포자를 겨냥해 소총으로 반격하는 헤즈볼라 지지자[AP 연합뉴스]

AP통신은 최초 저격수의 총격에 이어 권총과 소총, 로켓 추진식 유탄 발사기까지 가세한 무력 충돌로 현장이 아수라장이 됐다고 보도했다.

나지브 미카티 총리는 긴급 성명을 통해 자제를 요청했고, 레바논군은 중무장 병력을 보내 총격이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을 봉쇄했다.

또 군은 인근 지역을 수색해 시리아인 1명을 포함해 9명의 용의자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위를 주도한 헤즈볼라는 성명을 통해 기독교 계열 정당인 '크리스천 레바논 포스'(CLF, Christian Lebanese Forces)를 배후로 지목했다. 그러나 CLF 측은 이번 사건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사드 알하리리 전 총리는 트위터에 이번 사건은 15만 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한 레바논 내전을 떠올리게 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나지브 미카티 현 총리는 15일을 희생자 추모의 날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이날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폭력사태 중단을 촉구했다.

헤즈볼라는 베이루트 대폭발 참사의 조사를 담당한 법관이 선입견을 품고 있다며 교체를 주장해왔다.

갑작스런 총격을 피해 달아나는 헤즈볼라 지지자들[AP 연합뉴스]

베이루트 항구에서는 지난해 8월 4일 큰 폭발이 일어나 214명이 숨지고 6천여 명이 부상했다.

사법 당국은 항구에 6년 동안 보관해왔던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레바논 검찰은 폭발 참사와 관련해 하산 디아브 당시 임시 총리, 알리 하산 칼릴 전 재무장관을 포함한 장관 2명, 관세청 고위 관리 2명을 지난해 12월 기소했다.

그러나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을 항구에 방치한 책임이 있는 관리와 정치인 등의 조사는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았다.

책임을 피하려는 정치 지도자와 의원들은 판사가 사건을 정치화한다거나 의원들의 면책 특권을 외면한다는 트집을 잡으며 조사를 방해해왔다.

이로 인해 이미 지난 2월 사법조사를 주도한 법관이 교체됐다.

이후 임명된 판사가 최근 시아파 의원 등 관련자들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하자, 헤즈볼라는 최고 지도자인 하산 나스랄라가 직접 나서 판사 교체를 요구하고 소송을 제기했다.

주레바논 미국대사 사진을 들고 시위를 벌이는 헤즈볼라 지지자들[로이터 연합뉴스]

또 헤즈볼라는 미국이 진상 조사를 배후조종하고 있다면서 레바논 주재 미국 대사 등을 비난하기도 했다.

레바논은 1975년부터 1990년까지 장기 내전 후 종파 간 세력 균형을 우선시해 독특한 정치 시스템을 도입했다.

명목상 대통령제(임기 6년의 단임제)를 채택했지만, 총리가 실권을 쥐는 내각제에 가깝다.

또 세력 균형을 위해 대통령은 마론파 기독교, 총리는 이슬람 수니파, 국회의장은 이슬람 시아파 출신이 각각 맡는 원칙을 유지해왔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는 레바논 정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meola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