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과로사委 "택배사·일부 언론, '노조 죽이기' 나서"(종합)
연합뉴스
입력 2021-09-27 18:55:33 수정 2021-09-27 18:55:33
대리점주 부인 인터뷰 반박…'집단 괴롭힘'은 거듭 사과


택배 대리점 소장 사망 관련 기자간담회(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김포 장기대리점 소장 사망 관련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2021.9.27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대책위)는 27일 지난달 말 CJ대한통운 대리점주가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일부 언론이 왜곡 보도와 '택배노조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의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사망한 대리점주 부인의 언론 인터뷰를 반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리점주 부인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원청 CJ대한통운이 대리점 운영을 포기하도록 했다는 택배노조의 주장이 '날조'이며, 자신이 남편에게 노조 때문에 힘드니 대리점을 그만두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책위는 "노조가 생겨 불편하고 괴로워진 상황이 있다 하더라도 월 3천만원의 매출, 2천만원 이상 수입이 나오는 대리점을 포기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실제 대리점 포기 후 고인 외 배우자 등은 노조원이 포함돼있는 장기동 구역 입찰에 참여했다"고 했다.

대책위는 또 사망한 대리점주가 노조의 말처럼 매달 수천만원을 벌지 않았고 노조원들에게 빌린 돈의 이자와 분류인력 인건비로 생활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부인의 언급도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고인이 2012년 소장이 된 후 1년가량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후에는 여유 있게 생활했다는 것이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노조원들이 단체대화방 등에서 사망한 대리점주에게 욕설하는 등 집단으로 괴롭힌 행위를 거듭 사과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진 위원장은 "유족 고소로 진행 중인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가해자들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겠다"며 "사업장에서 대리점주와 비조합원에 대한 조합원의 욕설·조롱·비아냥·협박·폭언·폭행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런 조치가 명문화되도록 규약도 개정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이어 "지금처럼 '을'과 '병'이 싸우도록 내버려두면서 '갑'의 문제를 방치한다면 택배 현장 안정화는 요원한 일"이라며 "택배 현장의 갈등 해소와 사회적 합의 이행을 논의하는 원청-대리점-노조 간 3자 협의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xi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