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돌 맞더라도 태극기부대 끌어안겠다"
연합뉴스
입력 2021-07-21 20:47:16 수정 2021-07-21 20:49:01


대구서 기자간담회 하는 황교안(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19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7.19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21일 "제게 돌을 던진다고 하더라도 태극기 부대까지 끌어안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황 전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대한민국 국민들을 다 끌어안고 함께 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지난해 2월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대표로서 미래통합당으로의 보수통합을 이뤄낸 일을 회상하며 "저는 통합을 위해서 전에 있었던 바른미래당 식구들을 다 끌어안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식구들을 희생도 시키면서 끌어안았다"며 "그 과정에서 너무 가슴 아픈 일도 많았다. 너무 가슴이 아파서 울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태극기 부대도 끌어안아야 한다"며 "우리 같은 대한민국 사람이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황 전 대표 측에서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만들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정말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이런 이야기를 자꾸 퍼뜨리면 심각한 문제로 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저조한 지지율에 대해서는 "결선 넘기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예선 걱정을 하고 있겠나"라며 "결승점에서 이기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a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