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달 MWC 온라인서 새 워치OS 공개한다
연합뉴스
입력 2021-06-11 07:00:03 수정 2021-06-11 07:00:03
KT·삼성 이어 SKT까지 국내기업 오프라인 행사는 모두 불참


갤럭시 워치[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이달 말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21'에서 삼성전자가 차기 갤럭시워치에 적용될 OS(운영체제)를 선보인다.

11일 MWC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MWC 개막일인 이달 28일 온라인으로 '갤럭시 생태계/새로운 워치 경험/모바일 경험'이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MWC 홈페이지 세션 소개 항목에서 "개발자, 소비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는 방식으로 스마트워치를 새롭게 상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소개되지 않았으나, 외신과 업계 등에서는 삼성전자가 올 가을 출시하는 갤럭시워치4에 들어갈 OS를 소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앞서 구글은 지난달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구글의 '웨어 OS'와 삼성 타이젠을 합친 통합 스마트워치 운영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구글과 삼성전자는 새 OS가 더 나은 반응성과 더 긴 배터리 수명을 갖게 할 것이라며, 갤럭시워치에서 앞으로 구글 지도나 유튜브 같은 구글 앱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제외하면 MWC에서 국내 주요 기업의 활동을 찾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KT와 삼성전자에 이어 SK텔레콤도 최근 MWC에 불참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는 MWC에 앞서 이달 22일 별도의 온라인 행사를 통해 5G 최첨단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가 온라인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MWC 오프라인 참석이 무산되자 별도의 행사를 기획했다.

srch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인기순
최신순
과거순

namu.news

ContáctenosOperado por umanle S.R.L.

REGLAS Y CONDICIONES DE USO Y POLÍTICA DE PRIVACIDAD

Hecho con <3 en Asunción, República del Paraguay